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술이 1군 발암물질?" 국민 10명 중 7명 모르고 있어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

[라포르시안] ‘담배’가 1군 발암물질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은 88.5%에 달했지만 ‘술’이 1군 발암물질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은 33.6%에 그쳤다.

20일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가 공개한 ‘대국민 음주 및 흡연 관련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6.9%는 한두 잔 정도 음주는 건강에 별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한두 잔의 음주도 건강에 해롭다고 응답한 이는 34.0%에 그쳤고, 오히려 한두 잔은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이도 18.0%에 달했다. 

그러나 술은 담배와 함께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기구 국제암연구소(IARC)가 인체에 대한 발암성 근거가 충분하다고 분류한 1군 발암물질에 속한다.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은 생각보다 적었다. 술과 담배가 둘 다 똑같이 해롭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37.4%에 그쳤으며, 술이 1군 발암물질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66.4%는 모른다고 답했다. 

음주 현황을 살펴보면 소득과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음주자의 비중이 높고, 음주 빈도는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높은 경향을 보였다. 20~30대 젊은 층일수록 1회 음주량이 10잔 이상으로 과음(폭음)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금주 정책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암 예방을 위해 음주 규제를 시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국민의 절반에 가까운 47.9%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금주를 권고하는 것에는 48.4%가 동의했고, 음주 규제를 시행한다면 필요한 정책 1순위는 ‘술 광고 금지’를 꼽았다. ‘공공장소 음주 규제’와 ‘음주 위해성 알리기’가 뒤를 이었다.

실제로 전 세계적으로 주류광고를 비롯한 음주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프랑스와 스웨덴은 술에 대한 TV, 라디오 광고를 전면 금지하고 있고, 노르웨이, 핀란드, 스페인은 알코올 도수 15∼22%의 기준을 두고 알코올 함량이 그 이상인 경우 술 광고를 금지하고 있다. 

미국은 25세 이하 모델은 주류광고에 출연할 수 없도록 금지하고 있으며, 영국은 과도한 마케팅을 진행한 주류회사는 시장에서 퇴출하는 등 강력한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은 “과거에는 한두 잔 정도의 음주는 괜찮다고 했지만 WHO와 유럽 선진국의 음주가이드라인 개정 이후 WHO는 건강을 위해서는 적정 음주는 없으며 가장 건강한 습관은 소량의 음주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선언했다"며 "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술은 전혀 마시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