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발병시기와 초기증상 비슷한 노안·백내장...백내장수술은 렌즈 선택이 중요

시력은 평생에 걸쳐 삶에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눈은 뚜렷한 시력저하를 겪지 않으면 건강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 정기적인 안과 검진으로 눈 건강을 챙겨야 하는 이유다. 

나이가 들면 눈에도 노화 현상이 찾아오게 된다. 노화로 인한 대표적인 증상은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나타나는 노안이다. 노안은 일반적으로 40대 중반 이후부터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노안 발병 연령이 점차 낮아지면서 30~40대 젊은 노안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노안이 생기면 가까운 거리의 글자나 사물이 흐릿하게 보인다. 먼 곳을 바라보다가 가까운 곳을 볼 때나 반대로 가까운 거리를 바라보다가 먼 곳을 볼 때 초점이 잘 안 맞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노안은 돋보기 안경이나 노안 교정용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교정 가능하다.  

노안과 발병시기 및 증상이 비슷한 안질환으로 백내장이 있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질환이다. 백내장 증상은 초기에는 시력이 서서히 떨어지는 정도여서 노안으로 오인하고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백내장은 적기에 처방을 진행하지 않으면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로 진행 속도를 늦추면서 경과를 관찰한다. 병이 일정 이상 진행됐다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백내장수술을 받게 된다. 

백내장수술 렌즈는 크게 단초점 렌즈와 다초점 렌즈로 나뉜다. 단초점 렌즈는 근거리나 원거리 시력 중 한 가지만 교정되는 렌즈다. 이는 빛번짐이 적고 시력의 질이 좋으며 적응이 빠르지만, 수술 후에도 돋보기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다. 

반면 다초점 렌즈는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 등 모든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렌즈다. 수술 후 안경이 필요 없고 노안과 백내장의 동시 교정이 가능해 백내장노안교정수술로도 불린다. 다만 수술 후 적응 기간이 필요하고, 야간 빛 번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백내장수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정밀검진을 통해 시력, 눈 상태 등을 면밀히 파악한 뒤 나이, 생활습관, 직업, 취미 등을 충분히 고려해 개인에게 적합한 백내장수술렌즈를 선택해야 한다. 

인천 부평성모안과 안경호 원장은 "백내장과 노안은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 수술을 통해 한 번에 교정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이 모든 경우 적합한 것은 아니므로 눈의 노화 정도와 백내장 상태에 따라 적합한 렌즈와 수술 시기를 선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 번 삽입한 인공수정체는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 한 지속적으로 사용하므로 노안수술안과 선택 시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경험과 기술력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수술 후 관리도 중요한만큼 수술 전 수술방법 및 수술 후 주의사항을 숙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