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넥스트바이오메디컬, SIR서 혈관색전 미립구 ‘넥스피어’ 임상 결과 발표

[라포르시안] 넥스트바이오메디컬(대표이사 이돈행)은 미국 피닉스에서 개최된 ‘2023 미국영상의학회’(Society Of Interventional Radiology·SIR)에서 혈관색전 미립구 ‘넥스피어’(Nexsphere)의 자궁근종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색전치료는 혈관을 막아 각종 질병을 치료하는 치료술로 간암·전립선비대증·자궁근종 등에 주로 사용된다. 특히 넥스트바이오메디컬 넥스피어는 구형의 생분해와 분해시간 조절이 가능한 제품으로 색전 효과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적다.

이번에 공개한 임상 결과는 자궁근종 환자를 대상으로 넥스피어(spherical gelfoam)와 대조군(tris-acryl gelatin microsphere)을 사용해 총 60명의 환자를 무작위 배정해 자궁 동맥 색전술 후 발생하는 통증을 확인하는 실험이었다.

그 결과 두 그룹 간 색전 효과는 유사했으며 색전술 후 24시간 내 통증 유발 정도는 두 그룹간 유사하지만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fentanyl) 누적 투여량이 넥스피어에서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 후 실시한 MRI 촬영 결과 근종 괴사 성공률은 두 그룹 모두 비슷했으나 자궁 동맥 재개통률은 넥스피어에서 현저히 높게 나타났다.

이돈행 대표이사는 “이번 임상을 통해 넥스피어의 우월성을 확인했으며 향후 제품의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