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책·서평
의정부성모병원 김영훈 교수, 어린이 문해력 향상 ‘독서의 뇌’ 발간

[라포르시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영훈 교수가 우리 아이들의 뇌를 위한 지침서 ‘독서의 뇌 – 초등 일기와 쓰기의 힘’을 펴냈다.

최근 코로나 이후 학교 현장에서 학습이 부진한 아이들이 많아지고 아이들의 전반적인 문해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섞인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런데 이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바로 어휘 부족 현상이다.

초등학생의 경우 상급 학년으로 올라갈수록 다양한 교과에서 중요한 개념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어휘 지식의 부족은 학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김영훈 교수가 펴낸 이 책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6개의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한다. 주요 구성은  ▲정보 활용 능력 ▲일기 뇌와 쓰기 뇌 ▲읽기와 쓰기를 습관화하라 ▲학년별 읽기와 쓰기 교육 ▲읽기와 쓰기의 부진 ▲난독증 파트로 구성했다. 

저자인 김영훈 교수는 “읽기와 쓰의 힘은 문해력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학력을 갖추는데 필요한 기초가 된다”며 “읽기와 쓰기를 잘하는 아이들은 자신의 요구를 분명하게 전달하고 다른 사람과 쉽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주위 상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정서적, 사회적, 인지적 발달이 빨라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