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뼈에 구멍이 '숭숭' 골다공증 환자 급증...연간 110만명 넘어서2021년 한 해 113만명 골다공증 진료받아...여성이 전체 환자의 94% 차지

[라포르시안] 뼈의 양이 감소하고 질적인 변화로 인해 뼈의 강도가 약해져서 골절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골다공증' 환자 수가 연간 100만명을 넘어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9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골다공증(M80~M82)’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공단 자료에 따르면 골다공증 진료인원은 2017년 91만3,852명에서 2021년 113만8,840명으로 22만4,988명 (24.6%)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5.7%를 기록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21년 6만5,635명으로 2017년 5만5,909명 대비 17.4%(9,726명), 여성은 2021년 107만3,205명으로 2017년 85만7,943명 대비 25.1%(215,262명)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여성 진료인원의 연평균 증감률을 직역별 가입유형별로 살펴보면 직장 가입자는 15.3%로 지역 세대주 10.6%, 지역 세대원 5.4%, 직장 피부양자 2.0%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감률이 가장 높은 여성 직장 가입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20.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60대 19.1% > 50대 12.4%, 80세이상 13.9%, 40대 3.3%, 30세이하 0.3% 순이었다. 

2017년 대비 2021년 진료인원 증감률은 70대(91.9%)와 60대(86.0%)에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골다공증’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1,138,840명) 중 60대가 36.9%(420,132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30.0%(341,940명), 50대가 16.0%(182,143명)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7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5.7%로 가장 높았고, 60대가 24.6%, 80세 이상이 19.8%를 차지했다. 여성의 경우 60대가 37.6%, 70대가 29.7%, 50대가 16.2% 순으로 집계됐다. 

인구 10만 명당 골다공증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년 2,215명으로 2017년 1,794명 대비 23.5%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은 2017년 219명에서 2021년 255명(16.4%)으로, 여성은 2017년 3,381명에서 2021년 4,181명(23.7%)으로 늘었다. 

인구 10만 명당 골다공증 환자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가 9,799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80세 이상이 1,949명으로 가장 많고, 70대 1,474명, 60대가 474명 순이었다. 여성은 70대가 16,775명으로 가장 많고, 80세 이상이 12,386명, 60대가 11,268명 순으로 나타났다.  

골다공증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2,152억 원에서 2021년 3,268억 원으로 2017년 대비 51.9%(1,116억 원) 증가해 연평균 증가율 11.0%를 기록했다.

2021년 기준 성별 골다공증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35.7%(1,168억 원), 70대 31.5%(1,031억 원), 80세 이상 17.7%(579억 원)순이었다.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칼슘 섭취와 적절한 혈중 비타민D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한골대사학회에서는 1일 800~1000mg의 칼슘 섭취와 1일 800IU 이상의 비타민D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건강한 영양상태를 유지하는 것 또한 골다공증 예방에 중요하며 적절한 단백질 섭취 및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를 위해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인스턴트 식품, 술, 담배, 탄산음료, 커피, 등은 뼈 소실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으며, 규칙적이고 적절한 운동은 골밀도를 높여주고 뼈를 튼튼하게 해줍니다. 

골다공증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골절 위험성이 증가하게 된다. 골다공증을 방치하면 척추, 손목, 대퇴골, 상완골에 골절이 주로 발생하게 되고, 골절이 한번 발생한 경우 1년 이내 재골절 확률이 남성은 4배, 여성은 2배 정도 증가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신성재 교수는 "골다공증 여성 환자가 많은 이유는 남성과 다르게 40대 후반에서 50대 초에 폐경이 되면서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결핍이 발생한다"며 "에스트로겐은 골흡수를 유발하는 파골세포에 대한 억제 효과가 있는데 폐경이 일어나면서 에스트로겐 수치 변동에 의해 골흡수는 약 90% 증가하는 반면 골형성은 상대적으로 적게 약 45%만 증가하는 불균형이 발생하게 되고 이는 골소실을 유발해 골다공증에 더 취약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