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바텍, 작년 매출 3949억·영업익 803억 달성

[라포르시안] 치과용 진단장비 기업 바텍(대표이사 현정훈 김선범)은 1일 잠정 공시를 통해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바텍에 따르면 2022년 연간 매출은 3949억 원·영업이익은 80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6.5%·22.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은 20.3%로 나타났다.

동 기간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은 983억 원·당기순이익은 758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영업이익 포함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이다. 2022년 4분기 매출은 1032억 원·영업이익 226억 원을 달성했다. 바텍은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법인은 법인 설립 이후 최초로 연 매출 1천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 또 유럽 거점 국가인 프랑스에서도 189억 원 매출을 거두며 시장점유율 1위로 올라섰다. 이머징 시장에서의 성과도 돋보였다. ▲러시아(348억 원) ▲멕시코(168억 원) ▲브라질(100억 원)은 물론 아시아 성장 시장인 인도(231억 원)·베트남(112억 원) 성장이 두드러지며 신흥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바텍은 해외 매출 비중이 91.2%에 달하며 100여 개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유럽·북미·아시아 지역 편중 없이 고르게 분포해 지정학적 리스크 발생 시에도 유연한 대응으로 글로벌 매출을 늘려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확보한 브랜드 경쟁우위를 바탕으로 치과용 CT 판매 대수가 급증했다. 또 선진시장에서는 프리미엄 CT ‘그린엑스’(GreenX), 이머징 시장에서는 CT ‘에이나인’(A9)이 인기를 끌며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바텍은 이 같은 성장에 힘입어 브랜드 파워와 판매 실적 모두 치과용 CT 분야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자리를 굳혔다는 평가다.

김선범 대표는 “바텍은 세계적 위기 상황 속에서도 선진 및 이머징 시장에서 고르게 성장했으며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가 됐다. 이는 품질과 서비스로 충성고객을 확보하며 꾸준히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결과”라며 “올해는 신제품 출시와 신사업·유통망 강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더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