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기면병 유병률 10만 명당 8.4명...꾸준한 증가 추세

[라포르시안] 대한신경과학회는 ‘국가 자료에 기반한 한국의 기면병 통계조사(박혜리, 인제대 일산백병원 신경과/교신저자: 이서영, 강원대병원 신경과)’ 결과를 영문 공식학술지인 ‘Journal of Clinical Neurology’ 2023년 1월호에 게재했다고 30일 밝혔다. 

기면병은 주간졸림과다가 주 증상이며 탈력발작, 수면마비, 입면환각 등이 동반되는 신경계 질환으로, 학업 및 직업 활동 등 일상생활에 심한 지장을 일으킨다. 기면병은 10만 명당 약 20~50명 정도 유병률을 가지고 있는 드문 질환이다. 국내에서는 2009년부터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등록돼 환자들에게 치료비 보조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희귀난치성질환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기면병 등록 현황 및 관련 의료비 지출 등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기면병 유병률은 10만 명당 8.4명으로, 연령별로는 15~19세에서 10만 명당 32명으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1.7배가량 유병률이 높았다.
 
이번에 확인된 기면병 국내 유병률은 해외 연구에서 밝혀진 것보다 낮지만 최근 6년간 유병률의 연평균 증가율은 12.2%로 지속적 증가세를 보였다. 

연구진은 “이러한 증가 추이는 기면병 등 수면질환에 대한 대중의 인식 개선 및 수면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의료시설 증가 등의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기면병 유병률 및 관련 의료비 지출이 현재보다 더 증가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