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 ‘비대면 설문 프로그램’ 개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소견이 담긴 정신건강 검진 결과는 책자 형태의 보고서로 제공된다.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성인 4명 중 1명은 평생 한 번 이상 불안·우울 등 정신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지만 이 가운데 약 20%만이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신체 건강을 확인하는 것과 달리 정신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은 높지 않은 것이다.

최근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 안명희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팀이 자신의 정신건강 상태에 대해 스크리닝하고 전문의 소견을 받을 수 있는 온라인 설문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정신건강 검진 프로그램 ‘토닥’은 스트레스·우울·불안 등 유병률이 높은 주요 정신질환을 점검할 수 있는 비대면 설문 검사다. 프로그램은 ▲스트레스·외상 후 스트레스·수면장애 평가 ▲우울증·자살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광장공포증 등 불안장애 ▲알코올·도박 등 중독 장애 ▲직무 스트레스 ▲신체 증상 장애· 정신증 등 기타 정신장애 등 총 6개 영역 16가지 주요 정신질환을 의학적으로 검증된 평가도구로 측정한다.

설문 문항은 143개로 소요 시간은 약 20분이다. 모바일이나 PC 등 본인이 편한 방식으로 원하는 시간대에 시행하면 된다. 설문조사를 완료하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정신건강 분야 전문가들이 검사 결과를 다각도로 분석해 종합결과보고서를 책자 형태로 제공한다.

보고서에는 각 정신질환에 관한 설명과 수검자의 정신건강 상태에 대한 분석, 전문의가 직접 집필한 소견이 담겨있다. 더불어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대안, 결과에 따른 개인 맞춤 정신건강 콘텐츠도 함께 제공된다.

해당 보고서는 대면 상담 없이도 수검자가 본인 상태를 이해할 수 있도록 쉽고 세부적으로 기재돼 있다. 특히 병원에 방문하지 않아도 정신건강 상태를 스크리닝할 수 있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이나 막연한 불안감, 높은 비용 등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토닥’ 프로그램은 병원이나 건강검진센터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안명희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 교수는 “신체 건강만큼 정신건강 관리도 중요하지만 정신 건강 문제를 경험하면서도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꺼리는 사람이 많다”며 “토닥 프로그램을 통해 정기적으로 정신건강을 확인해 본인의 정확한 상태를 인지하고 개선을 위해 스스로 노력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 치료가 필요한지 등을 확인하면서 정신적인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