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메디포스트, 친환경 포장재 도입…“ESG경영 실천”

[라포르시안] 메디포스트(대표: 오원일)는 자사 제품의 배송 박스를 시작으로 제품 포장재까지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포장재로 점진적으로 변경해 ESG경영 실천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우선적으로 변경되는 포장재는 모두 100%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종이 포장재로, 연간 약 10만여개씩 사용하고 있는 배송 박스 외에도 포장에 사용하는 테이프, 완충재까지 전면 교체된다.

메디포스트가 도입하는 친환경 배송 박스는 FSC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FSC 인증은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국제산림관리협의회’에서 산림 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국제 인증으로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관리되는 산림에서 나온 원료를 사용해 생산, 유통, 가공 등 모든 과정에서 인증사를 통해 생산된 종이와 상품에만 부여된다. 친환경 종이테이프는 고객들이 분리 수거 시, 배송 박스에서 테이프를 따로 제거하지 않고 배출할 수 있기 때문에 환경 보호뿐만 아니라 고객 편의성이 높다.

메디포스트는 친환경 경영에 대한 의지 강화 및 기업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배송 박스 디자인도 변경했다고 밝혔다.

창업 초기부터 백혈병 환아의 형제ž자매 제대혈 무료보관 서비스, 다자녀ž다둥이 가정의 제대혈 보관 비용 지원 등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던 메디포스트는 지난해부터 저탄소 중심의 ESG경영을 본격화했다.

제대혈 보관은행 업계 최초로 전자 계약 및 비대면 결제 시스템을 도입해 향후 소중한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의 지구 환경을 걱정하는 예비부모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올해부터는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시작으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세부사항의 실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의 안전과 위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패키지를 제외하고 자사 제품에 친환경 패키지 적용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써 고객과 주주 그리고 건강한 인류의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ESG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부터 메디포스트 본사 등 모든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용지 또한 모두 FSC인증 받은 용지로 교체해 사내에서도 ESG를 실천하고 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