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고대안산병원 박기수 교수, 운동 항스트레스 효과 영상화로 입증

[라포르시안] 고대안산병원은 박기수 핵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핵의학 영상을 통해 세계 최초로 운동의 항스트레스 효과를 영상화해 입증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트레스는 심혈관질환을 비롯한 만병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특히 비만인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높은 스트레스 수준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운동이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를 증명하는 객관적인 영상 자료는 없었는데, 연구팀은 최첨단 핵의학 영상 기법인 18F-FDG PET-CT를 통해 운동의 항스트레스 효과를 영상화했다.

연구팀은 먼저 비만 여성군과 정상인에서 스트레스 반응을 관장하는 대뇌 영역인 편도체 활성도를 18F-FDG PET-CT를 통해 영상화 및 정량화했고, 비만 여성군에서 편도체 활성도가 정상인에 비해 약 1.5배 증가돼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비만 여성군이 정상인에 비해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져 있음을 영상 지표로서 밝힌 것이다.

또한 비만 여성군을 대상으로 유산소 운동과 근육 저항운동을 3개월간 시행했고, 그 결과 편도체 활성도가 약 20% 감소했음을 스트레스 영상 지표로 확인했다. 더불어 편도체 활성도가 감소하는 동안 체질량지수(BMI), 허리둘레, 혈압 모두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박기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운동의 항스트레스 효과를 세계 최초로 객관적인 영상으로 입증한 연구”라며 “임상적으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다양한 치료 전략에서 스트레스 평가 지표로서 핵의학 영상 가치가 높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논문 ‘Chronic physical exercise alleviates stress-associated amygdala metabolic activity in obese women: A prospective serial 18F-FDG PET-CT study’는 국제 학술지 내분비학 프런티어(Frontiers in Endocrinology) 최신 호에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