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복합제, 천식 증상 악화 예방에 효과적
사진 왼쪽부터 아주대병원 박해심, 이영수, 박래웅 교수.

[라포르시안] 천식 증상이 나빠졌을 때 구제치료로 사용하는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복합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은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이영수 교수)와 의료정보학교실 박래웅 교수(김청수 대학원생) 연구팀이 2008년부터 2021년까지 13년간 천식치료를 받은 환자 743명을 대상으로 치료제제 사용 및 예후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천식치료는 크게 평소 천식 증상이 없어도 매일 약물을 사용하는 유지치료와 천식 증상이 나빠졌을 때 추가로 사용하는 구제치료로 나뉜다.

연구팀은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를 유지 및 구제치료로 사용한 군(A 환자군) ▲흡입 스테로이드-지속성 베타2 항진제를 유지치료로, 속효성 베타2 항진제를 구제치료로 사용한 군(B 환자군) 등 2개 환자군으로 나눠 천식 악화 발생, 입원, 폐렴 발생, 전신 스테로이드 사용량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관찰기간 중 A 환자군에서는 5.2% 만이 심각한 천식 악화를 경험했다. B 환자군에서는 13.5%가 심각한 천식 악화를 겪은 것으로 나타나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 치료가 심각한 천식 악화 발생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최근 여러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를 구제치료로 사용한 성인 천식 환자가 천식 악화를 덜 경험하고, 약물 부작용도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와 일치한다. 2019년 개정부터 현재까지 천식치료지침서인 GINA 가이드라인에서 모든 단계의 천식 치료에서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를 구제치료로 우선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기존 연구는 주로 경증 및 중등증 천식 환자를 대상으로 한 것과 달이 이번 연구는 드물게 다수 중등증 및 중증 천식 환자를 포함한 실제 환자의 대규모 데이터를 활용해 임상적 효과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팀은 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 사용 환자군(A 환자군)에서 장기간 사용시 이상 반응 위험성이 있는 전신스테로이드 사용도 유의하게 낮다는 점을 확인했다.

교신저자인 박해심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내 중증 천식 환자를 포함한 중증도 및 중증 천식 환자군을 10년 이상 장기간 추적 관찰한 것"이라며 "국내 천식 유병률이 꾸준히 느는 가운데 임상에서 천식 환자의 효율적인 치료에 중요한 지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2022년 10월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In Practice'지에 ‘Effectiveness of Maintenance and Reliever Therapy Using Inhaled Corticosteroid–Formoterol in Asthmatics(흡입 스테로이드-포모테롤 제제를 이용한 천식의 유지 및 구제치료의 임상적 효과)’란 제목으로 실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