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전립선암 진단, PSA·MRI 검사 병행시 불필요한 조직검사 줄여
사진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하유신 교수, 은평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최문형 교수

[라포르시안] 전립선암 발생은 1999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남성암 3위로 2020년 한해만에도 16,000 명 이상의 신규환자가 발생했다. 전립선암의 진단은 혈액검사인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로 한다. PSA 검사 후 암으로 의심되면 조직검사로 진단을 내린다. 전립선 조직검사는 직장에 초음파 기구를 삽입해 전립선을 여러군데 찔러 조직을 떼어내어야 한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하유신(교신저자) ‧ 은평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최문형(제1저자) 교수는 전립선 조직검사 전 PSA 검사와 MRI를 시행한 환자 881명을 대상으로 2년 이상 추적 관찰 한 임상 데이터를 분석해 PSA 수치가 높은 환자 대상으로 MRI 검사를 함께 진행하면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PSA가 4 ng/mL 이상으로 높은 환자 대상으로 전립선암의 진단률(양성예측율)은 PSA만 시행한 경우 29%에서 MRI를 함께 시행할 경우 70% 까지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90% 까지 피할 수 있었다. 

이는 PSA만으로 조직검사 시행여부를 결정하는 것보다 MRI를 함께 시행해 얻은 정보를 통해 조직검사 여부를 결정,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대폭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전에는 PSA 수치가 10 ng/mL 이상으로 높은 환자는 대다수에서 전립선암이 진단된다는 인식이 있어 MRI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막연히 생각했지만, 이런 환자군에서도 MRI가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줄일 수 있다는 결과를 보였다.

하유신 교수는 “MRI 검사가 번거로움과 비용을 감수하더라도 고통과 합병증이 따르는 조직검사를 피할 수 있는 최선의 선별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제1저자인 최문형 교수는 “MRI의 판독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영상의 질과 판독을 하는 영상의학과 의사의 경험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학술적 방사선학(Academic Ra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