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내시경점막하박리술, 시술자 경험 많을수록 빠르고 안전”
조준형 순천향대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라포르시안] 내시경 점막하 절제술이 시술자의 경험에 따라 속도가 증가한다는 점이 조준형 순천향대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논문을 통해 확인됐다.

조준형 교수는 SCI 논문인 미국 소화기내시경 외과학회지(Surgical Endoscopy)에 발표한 ‘위 종양 위치에 따른 내시경적 점막 하 절제술의 절제 속도: 누적합 분석을 이용한 학습곡선’을 제목으로 한 논문에서 위 내시경 점막 하 박리술 성적이 어떻게 결정되는지를 밝혔다.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을 받은 356명(평균 66세)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병변 절제 크기는 약 7.4cm², 일괄 절제율은 91.9%, 합병증 발생률은 5.3%였다.

종양 절제 속도는 시간당 평균 13cm²이며, 위암이 많이 발생하는 전정부에서는 절제 속도가 더 향상됐다. 이는 내시경 점막 하 박리술 전문가를 판단하는 국제적인 질 지표 기준에 부합하는 성적으로 누적합 분석을 이용한 학습곡선을 통해서도 시술자 경험에 따라 치료 결과가 우수하다는 결론이다.

학계에서는 성공적인 내시경 점막 하 박리술 조건으로 일괄 절제율 90% 이상, 시술 관련 합병증 5% 미만으로 보고된다. 최근에는 시술자가 병변을 1시간당 9cm² 이상 절제 속도로 제거하는 것을 우수한 질 지표로 제시하고 있으며 환자의 시술 관련 합병증도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조준형 순천향대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경험이 많은 시술자가 안전하고 빠르게 위 종양을 절제할 수 있음을 확인한 연구”라며 “향후 내시경 시술자들의 치료 내시경 성적을 판단하는 근거로 활용하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한편, 위 신생물은 위 상피세포에서 발생하는 전암성 또는 암 종양으로 위 내시경 검사로 진단할 수 있다. 내시경 검사의 장점은 조직 검사를 같이 시행할 수 있어 암의 전단계인 선종도 쉽게 진단이 가능한 점이다.

이러한 선종 및 조기 위암은 최근 내시경 술기 발달로 내시경 절제술을 통해 제거가 가능하고, 외과 수술과 다르게 위를 보존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시술법은 ‘내시경 점막 하 박리술’(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ESD)로 먼저 제거할 종양 주위를 명확하게 내시경 도구로 표시하고, 원할한 시술을 위해 종양 밑에 점막 하 용액을 주사로 주입한다.

점막 하 용액에는 박리할 점막 하층을 시술자가 알 수 있도록 색소 용액과 지혈 기능이 있는 에피네프린 희석액을 혼합하고 있다. 그리고 내시경 절제 나이프를 종양 특성에 따라 시술자가 선택한 후 1차적으로 점막을 원형 절개하고 2차적인 점막 하 박리술을 시행하는 것이 위암 제거술의 핵심 과정이다.

종양을 제거한 부위에는 소화성 궤양 같은 인공 궤양이 남게 된다. 이 궤양은 제거한 크기에 따라 회복 기간이 다르다. 1∼2개월 약물치료를 받으면 궤양이 아물어 반흔이 형성된다. 하지만 성공적인 절제술 후에도 궤양 치유 전까지는 지연성 출혈 가능성이 5%까지 보고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