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7일부터 홍콩·마카오발 입국자도 검역 조치 강화

[라포르시안]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지영미)는 중국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일 중국발 입국자에 이어 오는 7일부터는 인접 지역인 홍콩·마카오 출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 등 입국 조치를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중국이 최근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해외입국자 시설격리 중단 등 방역 완화 조치를 발표하고, 공식통계 발표를 중단하는 등 방역상황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중국발 해외유입 확진자가 최근 급격히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작년 11월 19명이던 중국발 해외유입 확진자가 12월 기준 349명(확진율 16.7%)을 기록했다. 홍콩의 확진자·사망자 수도 증가하는 등 중국 본토와 인접 지역으로부터 해외유입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인천공항 타겟 검역 대상에 중국을 추가한 것을 시작으로, 5가지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해 지난 2일부터 2월 28일까지 시행한다.

중국 내 공관에서 단기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중국발 항공편을 일부 축소(주당 65→62편) 및 추가 증편을 제한했으며,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입국자는 입국 전후 코로나 검사(입국 후 1월 2일, 입국 전 1월 5일 시행)를 받도록 조치했다. 

중국 현지에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해 검역정보사전입력시스템(Q-CODE) 이용을 의무화하고, 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 확진자에 대한 격리를 강화하여 전국 시도에 임시재택시설을 운영하기로 했다. 

홍콩과 마카오 출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적용한 조치 중 일부(입국 전 검사, Q-CODE 이용 의무화)를 우선 적용하고, 향후 유행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추가 조치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