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실업 상태·이혼한 청년 남성, 자살 위험 17.5배 높아
이요한 고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라포르시안]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이혼한 청년 남성일 경우 자살위험이 17.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요한 고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연구팀은 경제활동 인구의 사회경제적 요인과 자살 연관성을 조사한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의 자살사망자 전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로 ▲교육 수준이 낮거나 ▲경제활동을 하지 않거나 ▲이혼을 한 경우 자살 위험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 연령층에서 관찰됐으나 25~34세 연령층에서 두드러졌으며 연령이 높을수록 위험은 점점 감소했다.

또 25~34세 여성 중 이혼을 경험한 경우 자살위험이 기혼 청년층(25~34세)에 비해 7.9배 높게 나타났다. 교육수준·경제활동·결혼상태 중 2가지 조합으로 볼 경우 자살위험은 더욱 증가했는데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혼인상태가 이혼인 경우 자살 위험이 가장 높았다. 특히 연령대 25~34세 남성의 경우 자살위험이 17.5배 증가했다.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자살사례가 사회경제적 요인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과 사회적 환경에 가장 많이 노출되고 있는 경제활동 인구 내에서 연령별 자살위험 크기가 다르다는 것을 시사했다.

연구팀은 개인이 처한 사회경제적 어려움은 심리적 사회적 지지를 함께 제공해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보건의료와 사회경제적 접근의 병행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실업과 이혼 같은 부정적 사건을 경험한 이들이 겪는 정신적 어려움은 더 크기 때문에 정신적 어려움을 상세히 파악하고 사회적 지원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연구 책임자 이요한 교수는 “현재 고도화된 한국 사회에 진입하는 사회 초년기 청년들은 다양하고 여러 사회적 어려움을 직접 마주하게 되지만 사회적 안전망은 다른 성인 연령층에 비해 부족하기 때문에 어려움의 무게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청년 실업률과 이혼율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청년들의 어려움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들이 정신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사회적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사회 의학 분야 SCI 저널 ‘SSM-Population Health’ 최근 호에 ‘결혼상태, 교육 수준 그리고 경제활동이 자살에 미치는 개별 및 복합적 영향’(Single and combined effects of marital status, education attainment, and employment status on suicide among working-age population: A case-control study in South Korea)을 제목으로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