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내과의사회 “실손보험 청구 무료전송 서비스 보험사 악용 우려”

[라포르시안] 대한내과의사회는 지난 21일 성명을 내고 "전자차트 업체가 실손보험 청구 서류를 보험사에 무료로 전송하는 서비스를 시행하는 것과 관련해 환자 정보를 보험사가 악용할 수 있다"며 회원들이 참여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내과의사회에 따르면 최근 모 전자차트 업체는 실손보험 청구할 때 필요한 서류를 보험사에 무료로 전송해주는 서비스를 시행하면서 차트 사용자에게 관련 프로그램 설치를 유도하고 있다.

보험사들은 현재까지 가입자로부터 전달받은 종이로 된 청구서류를 심사, 입력, 및 보관하는 과정이 매우 비효율적이었다고 주장하며 의료정보전송 전문 플랫폼과 손을 잡거나 일부 병원들과 직접 연계해 전산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내과의사회는 “전자차트 프로그램을 이용한 실손보험 간편 청구도 의료보험 영역뿐 아니라 비급여 항목에 대한 진료 정보 및 개인정보가 손쉽게 보험회사 쪽으로 전달, 집적될 것”이라며 “전자차트 업체에서는 병원 접수창구의 단순, 반복 업무가 사라지고 문서 출력 비용이 절감되며 내원 없이 청구할 수 있어 환자의 만족도가 높다고 홍보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보험회사는 행정적 비용을 줄이면서 집적한 가입자들의 진료 정보를 이용해 환자를 골라서 가입시키며 보험회사의 손해율을 낮추는 수단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매우 크고 종국에는 의사와 환자 간의 불신이 팽배해질 것”이라며 “개인정보나 진료 정보가 외부저장이나 제3자에게 제공됨이 없이 안전하게 전송된다고 하지만 해킹이나 기술적 문제로 인해 환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악용된다면 의사는 법적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