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간호계 “국민의힘, 정의와 의리도 없는 정당"...비판한 이유는?간호법 범국민운동본부, 국민의힘 당사 앞서 집회
"정의와 의리도 없는 정당" 강력 비판

[라포르시안] 간호계와 간호법제정추진 범국민운동본부가 국민의힘을 향해 ‘부끄러움을 모르고 염치가 없고 정의와 의리도 없는 정당’이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간호법 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 21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수요 집회’를 열고 간호법 제정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이날 열린 수요 집회에는 전국에서 모인 간호사와 예비간호사, 간호법 범국민운동본부 단체 회원 등 1,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했다.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제1부회장은 “국민의힘은 간호법 제정에 나서자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내년 예산안을 볼모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은 당장 정쟁을 멈추고 간호법 제정에 나서라”고 했다.

곽월희 제1부회장은 “간호협회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간호법 제정이라는 시대적·역사적 소명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간호법이 제정되는 그 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간호협회와 전국 17개 시도간호사회를 대표해 나선 임원과 회장들도 간호법 제정 촉구 호소문을 통해 조속히 국회에서 간호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호협회 유재선 이사는 “국민의힘은 간호법 제정 약속을 지키지 않는 잘못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워하질 않으니, 어느 국민이 국민의힘을 지지하겠느냐”면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약속을 지키지 않고 그로 인한 부끄러움을 모르면 주변사람이 떠나는 결과를 가져오며, 이는 국민의힘이 스스로 불러온 결과”라고 지적했다.

경상북도간호사회 신용분 회장도 “국민의힘은 간호법 제정을 미루며 국민과의 신뢰를 저버린 정당, 약속을 지키지 않는 정당으로 남을 것이냐”면서 “국민의힘이 대한민국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이자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즉각 간호법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