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내과·가정의학과 개원의 98% "당뇨병 환자 진료시 신장기능 검사 필요”

[라포르시안] 개원의 98%가 2형 당뇨병 환자를 진료할 때 신장기능 검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11월 16일부터 24일까지 전자의무기록 솔루션 '의사랑'을 사용하는 가정의학과 125명, 내과 175명 등 개원의 300명을 대상으로 ‘신장질환에 대한 의원 치료 및 처방 경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21일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2형 당뇨병 환자 진료시 신장기능 검사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9%가 ‘꼭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필요하다’는 응답도 9%에 달했다.

신장기능 검사 지표로는 응답자의 76%가 추정 사구체여과율(eGFR)을 선호하고 있었으며, UACR(14%), Dipstick(4%), PCR과 Scr이 각각 3%로 뒤를 이었다. 또한 의사 2명 중 1명은 연 1회 당뇨병 환자의 신장기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분기에 1회 43%, 2~3년에 1회 5% 순이었다.

이 외에 신장기능 저하된 환자의 최적의 치료제로는 SGLT-2억제제(60%)가 가장 많이 인식되고 있었으며, RAAS저해제(35%)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CVRM 사업부 심일 전무는 “설문조사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신장질환은 당뇨병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연계 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아직은 신장질환에 대한 진단률이 낮은 상황이지만, 가이드라인에서 조기검사 및 치료를 강조하고 있고 심평원에서도 당뇨병 적정성 평가 등을 통해 신장질환 동반 관리의 중요성을 피력하고 있는 만큼 진단률 역시 차차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검진학회 총무인 김경호내과의 김경호 원장은 “당뇨병 및 고혈압 환자의 신장질환 조기 발견을 위해 eGFR 및 단백뇨 수치를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라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eGRF 및 단백뇨 수치 확인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으며, 신장질환에 대한 인식과 검사 수준이 매우 예전보다 많이 높아진 것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신장질환은 병이 많이 진행된 후에야 증상이 발견돼 조기 진단이 어려운 만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2021년 11월부터 '의사랑'에 신장기능 지표인 추정 사구체여과율(eGFR) 자동 계산 기능이 추가되도록 후원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의사랑’ 후원 1주년을 맞아 추정 사구체여과율 자동 계산 기능이 새로운 신장질환 환자를 찾아내는 데 얼마나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됐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