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투자 한파 속 헬스케어 스타트업 '옥석 가리기' 시작됐다제이엔피메디·딥카디오 등 헬스·바이오기업 국내외 투자 유치 성과

[라포르시안] 헬스케어·바이오 분야에 투자 한파가 몰아쳐 신생 기업들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차별화된 기술 역량으로 투자금 확보에 성공한 기업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대부분 글로벌 투자를 유치한 점도 더욱 주목되는 이유다. 디지털 임상시험, 심장 진단, 원격의료, 웨어러블 의료기기 등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업계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들을 소개한다.

제이앤피메디, 싱가포르 국부펀드 등 140억원 투자 유치

클라우드·블록체인 등 IT 기반 임상시험 데이터 솔루션 플랫폼기업 제이앤피메디는 최근 140억 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1월 시드 투자를 받은 지 10개월 만에 거둔 성과다. 누적 투자 금액은 160억 원에 달한다. 

특히 이 회사의 시리즈A 투자는 싱가포르 최대 국부펀드 테마섹(Temasek)의 성장 투자 전문 자회사 파빌리온캐피탈이 리드했다. 기존 기관 투자사 전체가 재투자를 단행한 점도 주목된다. 카카오벤처스, 뮤렉스파트너스, 아주IB투자, 젠티움파트너스 등 초기투자사 모두 후속 투자에 참여했다.

제이앤피메디는 상대적으로 디지털 전환이 더디게 진행돼 온 임상시험 분야를 혁신하는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잠재성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특히 제약·바이오·디지털 의료기기 등 다양한 의료영역에 적용 가능한 임상시험 데이터 관리 플랫폼 ‘메이븐 클리니컬 클라우드’(Maven Clinical Cloud) 솔루션을 자체 개발했으며, 분산형 임상시험(Decentralized Clinical Trials·DCT)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부상 중이다.

제이앤피메디는 새롭게 확보한 투자금을 통해 제품 고도화는 물론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인프라 및 내부 R&D 조직을 대폭 강화한다. 또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안정성 강화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의 기술 고도화를 통해 임상 시장에 글로벌 표준을 제시하는 전문 소프트웨어 공급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AI 기술로 심장 진단 ‘딥카디오’ 40억 투자 유치

AI로 심장을 진단하는 기업 딥카디오는 올해 2월 벤처 창업 및 연구 기술의 임상적 가치를 인정받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데일리파트너스로부터 40억 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이끌어냈다.

딥카디오는 2020년 11월 인하대병원 심장내과 김대혁·백용수 교수와 인하대 정보통신공학과 최원익 교수·컴퓨터공학과 이상철 교수가 공동 창립한 벤처기업으로 창립 초기부터 의학박사들과 공학박사들의 진정한 융합으로 이목을 끌었다. 2021년 3월에는 기술보증기금 Tech밸리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대혁·백용수 교수는 심장내과(부정맥), 최원익 교수는 AI·빅데이터, 이상철 교수는 AI·컴퓨터비전 분야 권위자로 장 관련 질환에 대한 AI 기술 접목에 강점을 갖고 있다.

이들은 일반 심전도 검사에서 진단이 어려운 발작성 심방세동을 딥러닝 활용 예측 기법으로 정확히 진단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웨어러블 홀터나 스마트 워치가 발작 중인 심방세동 발견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딥카디오는 단순 12리드 심전도를 이용해 발작 중이 아닐 때도 부정맥을 예측한다. 이는 기존 기술과 확연히 차별화되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원격의료 플랫폼 닥터나우, 400억 시리즈B 투자 유치

원격의료 플랫폼 닥터나우는 올해 6월 40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이번 라운드에서 닥터나우 기업가치는 2000억 원 이상으로 평가됐으며 현재까지 누적 투자 금액은 520억 원에 달한다.

이번 시리즈B 투자에는 소프트뱅크벤처스, 새한창업투자, 해시드, 크릿벤처스, 프라이머사제, 미래에셋캐피탈 등 다수의 기존 투자사와 함께 앤파트너스, 굿워터캐피탈,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스프링벤처스 등 벤처캐피탈이 새롭게 참여했다.

닥터나우는 이번 투자를 통해 비대면 진료와 약 처방의 핵심 의료 부문을 바탕으로 각종 질환의 예방부터 건강관리까지 헬스케어 전반을 아우르는 서비스 다각화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의료 문턱을 낮춰 접근성을 높이는 동시에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용자가 더 쉽게 의료 혜택을 경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저변 확대에도 투자할 방침이다.

닥터나우는 2020년 12월 서비스 출시 이후 현재까지 누적 앱 이용자 560만 명·누적 앱 다운로드 수 300만 건을 기록했다. 동네 병의원 및 약국을 중심으로 약 1500곳의 제휴의료기관과 협력해 내과·가정의학과·소아청소년과·피부과 등 다양한 진료과목을 대상으로 원격진료·처방 약 배달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