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코로나 재유행 확산세에 독감 유행 본격화...'트윈데믹' 우려 현실로초·중·고 학생층서 높은 발생..."코로나 유행 이전과 유사한 규모"
코로나 'BN.1 변이' 급속 환산에 유행 규모 커져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재유행과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이 겹치는 '트윈데믹'이 현실화하면서 방역 대응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올해 9월 16일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 12월부터 본격적으로 독감 의사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동절기 기간 독감 백신접종이 필요하다고 19일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독감 의사환자 발생은 37주(9월 4일~9월 10일) 이후 지속적으로 유행기준인 4.9명(외래환자 1천명당)을 초과해 발생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유행 이전 시기와 유사한 유행 양상을 보이고 있다. 

50주(12월 4일~12월 10일)에는 모든 연령대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증가했으며, 특히 13-18세 및 7-12세 학생 연령층에서 42주부터 지속 증가해 50주에 각각 119.7명 및 58.9명으로 가장 높은 발생 수준을 보였다.

호흡기병원체 감시결과 인플루엔자 검출은 2022-2023절기 36주부터 50주 동안(2022년 8월 28일~12월 10일) 총 173건으로 A형 172건, B형 1건으로 확인됐다. 

A형의 경우 모두 A(H3N2) 하위 유형에 해당하고, 당해연도 백신주와 동일한 계통(3C.2a1b.2a.2)으로 유효한 중화능을 보였으며, 항바이러스제에 내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B형은 검체 내 매우 적은 바이러스 양으로 특성분석이 불가했으나4가백신에 포함된 B(Yamagata)형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독감 예방을 위해 지난 9월 21일부터 어르신, 어린이, 임신부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시행 중이다. 전체 독감 예방접종률은 이달 17일 0시 기준으로 76.1%이며, 지난 절기 동 기간 접종률보다 어르신은 1.9%p 높고, 어린이는 2.9%p 낮은 상황이다.   

연내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65세 이상 고령층은 2023년 1월 1일부터 위탁의료기관이 아닌 보건소에서 접종이 가능하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지난 10월 12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어르신 인플루엔자 접종이 위탁의료기관에서는 12월 31일 종료될 예정임에 따라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반드시 올해 안에 접종하는 게 필요하다"며 "최근 독감 유행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고, 통상 1월에 유행이 정점에 이른다는 것을 감안할 때 합병증 및 사망 위험이 높은 어르신은 연내에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해ㅐㅆ다. 

한편 코로나19 재유행은 겨울철을 맞아 실내 활동이 늘면서 증가세로 돌아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6622명이 늘어 누적 2821만4915명으로 집계됐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9월12일(3만6917) 이후 14주 만에 최다 수치이다. 

최근 1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 8만6830명, 14일 8만4553명, 15일 7만143명, 16일 6만6953명, 17일 6만6930명, 18일 5만8862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 규모 증가는 새로운 변이인 BN.1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추운 날씨로 실내 활동이 늘어난 것이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