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부천·인천세종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성과평가 A등급 획득

[라포르시안] 심장전문병원 부천세종병원과 인천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하는 ‘2022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성과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부천세종병원은 4년 연속, 인천세종병원은 3년 연속으로 최고 등급을 받게 되었으며, 특히 올해 공개한 순위에 따르면 부천세종병원은 541개 의료기관 중 전국 3위, 인천세종병원은 2위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병동에 상주해 환자의 회복을 돕는 제도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발생 시, 원내 감염을 예방하고, 환자 및 의료진의 안전을 확보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있다. 

건보공단이 주관하는 성과평가는 사업 참여 확산과 간호 인력의 처우 개선을 통한 서비스의 질 향상 유도를 목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제도다. 평가는 공공성, 구조, 과정 총 3가지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2021년 사업 운영 성과를 기준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율 △간호인력 처우개선 지원정도 △간호인력 정규직 및 간병지원인력 직접 고용률 등을 평가한 결과 대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A등급을 획득했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전국 내로라하는 병원 중에서도 세종병원이 전국 TOP 3 병원으로서 당당히 이름을 올리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종병원은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에 주안점을 두고 원내 모든 시스템을 구축해왔으며, 앞으로도 환자 및 보호자의 부담은 줄이고, 만족도는 높일 수 있도록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