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아동기 학대 경험, 뇌 신경회로 손상 유발에 영향”한규만 교수 연구팀, 학대 경험과 뇌 구조 변화 유발 규명

[라포르시안] 최근 아동 학대 사건이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 신체적 정서적 학대와 방임 같은 아동기의 외상 경험은 우울증·불안장애·성격장애와 같은 다양한 정신질환 발병에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질환 치료와 예후에도 영향을 준다.

실제로 상당수 우울증 환자는 아동기 학대를 경험한다. 이러한 환자들의 경우 약물 및 심리치료에 대한 반응이 좋지 않아 만성적 경과를 보이며 자살 위험성도 높아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에 어떠한 변화를 일으켜 우울증 발생과 경과에 영향을 끼치는지와 관련해 연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규만 교수와 고대의대 본과 4학년 학생(김수영 안성준 한종희)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주요우울장애 환자의 뇌 MRI 데이터와 아동기 학대 경험에 대한 심리 설문 데이터를 통해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 구조 변화를 유발한다는 점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19~64세 성인 가운데 주요우울장애 환자 75명과 정상 대조군 참여자 97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약 2년간 뇌 MRI 영상, 임상 관련 정보, 아동기 외상 질문지(Childhood Trauma Questionnaire)를 통해 학대 경험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아동기 학대 경험을 ▲신체적 ▲정서적 ▲성적 학대로 분류하고 주요우울장애 진단 및 아동기 학대 경험에 따라 뇌 특정 영역에서 일어나는 대뇌피질의 부피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신체적 정서적 학대를 경험한 경우에는 대뇌피질 부피에 유의한 결과를 보이지 않았지만 아동기 성적 학대를 경험한 참여자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참여자에 비해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시각 정보처리를 담당하는 대뇌 영역)이 약 10%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적 학대 심각도가 높을수록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의 위축은 더욱 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주요우울장애 환자들의 경우 정상 대조군 참여자와 비교해 우측 전대상피질(정서 조절을 담당하는 대뇌 영역)의 부피도 약 3.3% 감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주요우울장애 환자들 중에도 아동기 성적 학대를 경험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우측 중간후두피질이 약 10% 정도 위축돼있었다.

이는 우측 중간후두피질의 부피 감소가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 손상을 평가하는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고, 아동기 학대로 뇌의 구조적 변화가 일어난 우울증 환자들을 구분하고 이들의 우울증 경과와 치료반응 예측에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연구를 이끈 한규만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아동기 학대를 경험한 우울증 환자들이 더욱 심한 우울 증상과 만성적인 경과를 밟는 이유는 아동기 외상 경험으로 인해 뇌 신경회로가 손상돼 있기 때문”이라며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의 구조적 변화가 발생한 우울증 환자들을 선별하고 이분들께 뇌과학에 기반한 맞춤형 심리 사회적 치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Childhood abuse and cortical gray matter volume in patients with major depressive disorder)는 정신의학 분야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Psychiatry Research’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