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고대의료원, 마다가스카르 보건의료 향상 앞장
사진 왼쪽부터 김영훈 고대의무부총장, 안드리아마난테바 가비 마다가스카르 보건부 제1차관, 박재연 웰 인터내셔날 마다가스카르지부장, 최재호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라포르시안] 고대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다자간 파트너십을 활용한 마다가스카르 현지 보건의료 수준 향상 및 의료인력 향상에 팔을 걷었다.

고대의료원은 지난달 30일 청담 고영캠퍼스에서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함께 마다가스카르 보건의료를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마다가스카르 보건부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단법인 웰 인터내셔널과 4자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K-의료, 마다가스카르에서 공명하다(K-Medicine: Resonate with Madagascar)’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은 김영훈 고대의무부총장과 윤석준 고대보건대학원장, 안드리아마난테나 가비(Andriamanantena Gabhy) 마다가스카르 보건부 제1차관, 최재호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등을 비롯해 약 30명의 공공기관 및 대학, 국내외 NGO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인 ‘미래와의 공명’에서는 ▲마다가스카르 지역 보건사업 활성화를 위한 교육 훈련기관 설립 제언(윤석준 고대보건대학원장) ▲마다가스카르 보건의 미래(안드리아마난테나 가비 보건부 제1차관)가 발제됐다.

두 번째 세션인 ‘현재의 공명’에서도 ▲마다가스카르 지역 보건 전문의 양성 필요성과 방안(이재훈 아프리카미래재단 마다가스카르지부장) ▲마다가스카르 지역 병원의사 교육 훈련 방향성(이영미 고대의대 교수) ▲마다가스카르 안보건 실명예방 사업(김윤섭 고대의대 특임교수) ▲글로벌 위기와 마다가스카르 개발 협력 ▲외국인의 눈으로 본 마다가스카르 보건의료 현실과 제언(박재연 웰 인터내셔널 마다가스카르지부장) 등 현지 보건의료 향상 및 역량 강화에 대한 다양한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한편, 올해 4월부터 ‘마다가스카르 온드림 해외 실명 예방’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고대의료원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이날 심포지엄에 앞서 마다가스카르 보건부와 웰 인터내셔셜과의 4자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공동협력을 통해 마다가스카르 지역주민의 안질환 치료 및 현지에서 활동할 수 있는 의료진에 대한 연수 교육 등 보건의료 향상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기로 합의했다.

김영훈 고대의무부총장은 “이번 팬데믹 사태를 통해 보건의료에 대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 100년 전 의료에서 소외되고 질병에 고통받던 이들을 위해 설립된 고대병원의 역사를 되새겨 다양한 기관들과 힘을 모아 인류 전체에 공헌하는 국경을 넘나드는 실질적인 활동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