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슐린 패치 펌프 출시 1주년 맞아

[라포르시안] 이오플로우(대표이사 김재진)는 웨어러블 인슐린 패치 펌프 ‘이오패치’ 출시 1주년 심포지엄을 지난달 26일부터 27일까지 부산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당뇨병 전문가 약 60명이 참가해 당뇨병 치료 최신 지견을 공유하고 이오패치를 통한 효과적인 인슐린 치료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오패치는 이오플로우가 지난해 4월 국내 출시한 웨어러블 인슐린 패치 펌프로 당뇨인들의 일상을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오플로우는 기존 판매사와의 유통계약을 종료하고 지난 10월부터 ‘이오패치 온라인몰’에서 해당 제품을 직접 판매하고 있으며 사용자·의료진 대상의 홍보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박철영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번 행사에서는 문준성 영남의대 내분비대사내과 교수가 첫 번째 연제로 ‘제1형 당뇨병 환자에서 이오패치를 활용한 인슐린 치료의 장점’을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두 번째 연제는 문선준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인슐린 치료가 필요한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위한 효과적이고 편리한 치료 방법’을 소개했다. 마지막 연제는 홍준화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이오패치와 CGM을 활용한 혈당 조절 방법’을 주제로 이오패치의 임상적 효과성에 대해 설명했다.

연제 발표 후에는 당뇨병 환자를 위한 ▲임상진료지침(Clinical practice guideline) ▲혈당 관리 ▲인슐린 치료 방법과 사용 사례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서종옥 이오플로우 마케팅 본부장은 “최근 이오패치 직접 판매를 시작하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으며, 1형 당뇨인을 중심으로 신규 사용자 유입도 지속되고 있다. 국내 누적 600명 사용자를 기반으로 보험급여 적용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오패치는 최근 전국 6개 병원에 신규 처방코드가 등록됐다. 회사는 내년 말까지 이를 전국 90여 개 병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