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이필수 의협회장, 간호법 반대 1인 시위 나서

[라포르시안] 보건복지의료연대는 1일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이 국회 앞에서 간호법 저지 1인시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필수 회장은 “간호법은 간호사의 처우를 개선한다는 미명 하에, 다른 보건의료직역들의 헌신과 희생을 철저히 무시하는 잘못된 법안”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간호법 문제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우리사회의 매우 중차대한 사안인 만큼, 보건복지의료연대는 국민건강에 역행하고 보건의료질서를 무너뜨리는 잘못된 간호법을 폐기하기 위해 더 강경한 행동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라며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와 14만 대한의사협회 회원들이 힘을 합쳐 간호법 저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이필수 의협 회장에 이어 릴레이 1인시위를 펼친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은 “간호사만 이익과 혜택을 받는 간호법은 다른 직역의 업무 범위를 침해하고, 보건의료체계에 혼란과 갈등을 조장하는 불공정하고 불합리한 법안”이라며 “간호사만을 위한 간호법의 철회를 위해 앞으로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