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올림푸스한국, 암경험자 등 시민참여 프로젝트 전시회 개최

[라포르시안]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과 함께 시민참여 프로젝트 ‘감정문답’의 결과 전시회인 ‘Reflection: 내 마음을 비추는 순간’을 이달 29일부터 12월 10일까지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예술교육센터 감정서가에서 진행한다.

올림푸스한국과 서울문화재단은 2014년 업무협약 체결 후 문화예술을 후원하는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해왔다. 올해 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진행하는 시민참여 프로젝트 ‘감정문답’은 예술을 매개로 회복과 연결의 경험을 공유한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특히 이번 전시는 올림푸스한국의 대표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 ‘고잉 온(Going-on) 캠페인’을 연계해 진행돼 암 경험자를 비롯해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했다. 실제로 전시된 작품에는 암 투병, 코로나19 팬데믹 등을 겪으며 시민들이 느끼는 외로움, 고립 등 정서적 감정과 단절된 사회관계를 회복하는 경험이 예술적으로 표현됐다.

‘Reflection: 내 마음을 비추는 순간’은 지난 9월부터 서울예술교육센터 감정서가 전시실에서 진행한 시민참여 프로젝트 ‘감정문답’의 결과 전시회이다. 감정문답은 자신을 바라보며 촬영하는 셀프 인터뷰 프로그램이다. 이번 전시는 감정문답의 사진·영상 결과물을 관람하는 형태로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회는 일요일과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전시 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 및 감정서가 인스타그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영조 올림푸스한국 코퍼레이트총괄부문장은 “올림푸스한국은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9년간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문화예술로 재해석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특히 이번 전시는 코로나19와 여러 어려움으로 힘든 상황에서 암 경험자뿐 아니라 시민 누구나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고 치유하는 과정을 공감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