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보건대학원협의회, 추계학술대회 온·오프라인 동시에 열어

[라포르시안] 한국보건대학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고대보건대학원이 후원한 한국보건대학원협의회 추계학술대회가 지난 26일 고대의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오랜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는 전국 27개 보건관련 대학원이 참여했으며 일부 비대면 참석자를 위해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됐다.

윤석준 협의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사회는 그간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한국보건대학원협의회 뿐만 아니라 온 국민의 일상이 파괴된 채 어렵고 힘든 시간을 헤쳐 나왔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함께 협의회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 주신 전임 최병호 회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사회 연결성 강화를 위한 보건학의 역할’을 주제로 ▲한국의 젠더 건강연구(세션 1) ▲한국의 건강 격차(세션 2) ▲한국의 환경 보건 논점(세션 3)으로 나눠 진행됐다.

세션 1에서는 ▲한국 여성 건강 연구 현황(박현영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장) ▲성 재생 건강 현황을 넘어서: 이슈에 대한 탐색(김남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상근평가위원) ▲국외 젠더 건강연구의 최근 동향(최승아 고대보건대학원 교수)이 발표됐다.

발표 이후에는 이순영 아주대보건대학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동식 여성정책연구원 젠더폭력연구본부장과 김새롬 서울대보건대학원 BK연구교육단 교수가 참여한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세션 2에서는 ▲코로나로 살펴본 건강 행태의 양극화(신재용 연세대 교수)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의 사회적 영향 평가(김재현 단국대 교수) ▲건강 취약계층을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 보급의 법적 쟁점(김승훈 을지대 교수)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발표 이후에는 김태현 연세대보건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무식 건양대 보건복지대학원 교수와 이요한 고대보건대학원 교수가 참여한 지정토론이 벌어졌다.

마지막 세션 3에서는 ▲가습기살균제 환경 노출 평가와 건강 영향(주민재 가천대 교수) ▲대기오염과 안질환 영향 규명(김동현 고려대 교수) ▲COVID-19의 대기오염과 환경의 영향(정재훈 가천대보건대학원 교수)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발표 이후에는 임종한 인하대보건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고 강양구 TBS 과학전문기자와 박상욱 JTBC 기자가 참여한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