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의료기관 인증조사, 무리한 환경미화·암기식 항목 많이 사라져"

[라포르시안]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은 지난 16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위원장 나순자)와 간담회를 열고 4주기 급성기병원 인증조사 관련 의견을 나눴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9월부터 최근 의료법 등 개정사항 반영, 코로나19 등 감염관리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개정된 4주기 급성기병원 인증조사가 시작되면서 의료기관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1주기, 2주기를 지나오며 3주기부터는 의료기관에서 인증을 위해 준비했던 두꺼운 지침서가 많이 얇아졌다”며 “지금은 의료인에게 무리한 환경미화나 암기식 인증 준비를 강요하는 분위기가 많이 사라졌다”고 인증제도의 긍정적인 변화를 언급했다. <관련 기사: "의료기관평가인증, 대국민 사기극 수준"...3주기 인증 거부 움직임>

또한 “3주기 동안 인증조사를 통해 안전하게 환자를 이송하는 원내 프로토콜이 생겼다”면서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환자안전뿐만 아니라 직원안전 인식 개선에도 크게 기여한 게 사실"이라고 했다. 

여전히 인증조사 관련해 개선해야 할 과제도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특정 부서에 편중된 조사 등을 지적하며 조사위원 관리와 교육에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지방에 있는 병원에서 인력난 등 어려운 사정을 호소하며 대형병원 위주 인증기준 재검토를 촉구했다.

임영진 인증원 원장은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대한민국 의료 질 향상의 백신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나가길 희망하며, 현장의 의견은 적극적으로 검토해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