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보건산업진흥원, 디지털 헬스케어기업 북미시장 진출 지원 성과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직무대행 김영옥)은 글로벌 역량을 갖춘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 전주기 지원 사업을 통해 400만 달러 규모의 스마트 청진기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창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진흥원은 국내 유망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제품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해외로드쇼 개최 및 유망 바이어 사전매칭, 유력 파트너 간 해외 실증 연계 등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한 단계별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해외로드쇼 참가 지원을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 네트워크 구축부터 해외 실증 과제 수요발굴 및 IR 피칭컨설팅 등 실증 연계까지 지원함으로써 국내기업의 글로벌 역량 향상 및 해외 진출을 위한 레퍼런스 확보를 목적으로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스마트사운드(대표 이정호)는 지난 3월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2022 HIMSS USA’와 9월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한 ‘해외로드쇼’ 참가 및 미국 국방성 및 주정부 해외 실증 연계 지원을 받아 스마트 청진기 제품을 미국 기술투자 기업인 루시케 글로벌 그룹과 4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행신 진흥원 국제의료전략단장은 “해외 실증 연계 시범운영을 통해 국내 유망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의 해외 실증 레퍼런스를 통한 수출성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부터는 해외 실증 연계 지원 사업을 본격화해 북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전략 국가를 확대해 중국·ASEN 지역의 해외 실증 수요도 발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호 스마트사운드 대표는 “이번 진흥원의 해외 실증사업 파트너 및 프라임벤더 네트워크를 통해 단기사업화 목표를 넘어 미국 정부 조달 레퍼런스 확보와 중장기 기술사업화 및 해외투자 확대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호연 루시케 글로벌 그룹(Luceque Global Group) 한국법인장은 “진흥원의 실증-연계 지원을 통해 우수한 한국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제품에 대해 기술검토 단계의 실효성과 효율성을 높이게 됐다”며 “진흥원과 협력을 통해 유망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을 발굴하게 돼 이번 계약을 위한 구매·투자 검토가 한결 용이했다”고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내년부터 사전에 발굴된 해외 실증 과제에 대해 경쟁 공모사업을 통해 해당 사업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