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비뇨의학재단·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과 공존’ 토크콘서트 열어

[라포르시안] 대한비뇨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전립선암 인식 증진을 위한 ‘블루리본 캠페인’ 일환으로 전립선암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한 ‘전립선암과 함께 살아가기’ 토크콘서트를 지난 16일 건강책방 일일호일(서울시 종로구)에서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환자 및 가족이 질환 치료와 관리를 넘어 암 진단 이후 겪는 스트레스까지 잘 관리할 수 있도록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고, 질환에 대한 환자와 가족들의 궁금증을 직접 해소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했다.

토크콘서트에서 가천대학교 길병원 비뇨의학과 김광택 교수(대한비뇨기종양학회 홍보간사)는 전립선암 치료 및 관리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나와 내 가족을 위한 전립선암 바로 알기’란 강연을 했다. 김광택 교수는 전립선암 치료 방법과 선택 기준, 수술 후 관리 방법, 재발 및 전이 예방 방안 등을 소개하며, 전립선암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양한 가운데 환자의 나이, 기저질환, 건강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 또한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혜윤 교수(한국정신종양학회 학술이사)는 암 환자들의 마음 건강 관리가 필요한 이유에 집중하며 각 치료 단계에 따라 어떤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좋을 지 조언했다. 특히 모든 사람들의 생김새와 성격이 다르듯 암을 이겨내는 방법 또한 다르므로, 여러가지 정보를 참고해 본인에게 가장 잘 맞는 길을 만들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강연 이후 현장에 참석한 환자 및 가족, 전문가들은 전립선암 치료 및 관리 방법, 암 진단 이후 스트레스 관리 방법에 대해  질문과 답변을 이어갔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곽철 회장(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은 “기존에는 전립선암 질환에만 초점을 맞춰 강연을 진행해왔으나, 전립선암이 집안의 가장인 60세 이상 아버지들에게 주로 발생하다 보니 환자들의 마음 건강까지 돌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했다”며 “이번 토크콘서트가 환자 및 가족분들께서 전립선암과 함께 살아가며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돌보는 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