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디지털 헬스 역량, 비대면 진료 만족도에 영향”보건산업진흥원, '비대면 진료 만족도·디지털 헬스 역량 조사' 결과
비대면 진료 경험자 중 62% '만족', 88% '향후 활용의향 있어'
디지털 헬스 역량 수준, 비대면 진료 경험에 미치는 영향 커

[라포르시안] 디지털 헬스 역량 수준이 높을수록 비대면 진료 만족도 역시 높아지고, 이용도 더 활발하게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직무대행 김영옥 기획이사)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한시적 비대면 전화상담 및 처방 서비스를 경험한 국민(환자)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서비스 만족도 및 디지털 헬스 역량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지난 9월 15일부터 9월 2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만19세 이상 국민(환자) 1707명이 참여했다. 설문 주요 내용은 ▲비대면 진료 인지율 ▲이용 매체 ▲선택이유 ▲만족도 ▲활용 의향 ▲디지털 헬스 역량 수준 등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대상자 중 비대면 진료가 한시적으로 허용된 것을 인지하고 있는 비율은 79.1%였으나 비대면 진료와 관련한 교육·홍보 경험은 82.8%가 없다고 응답했다. 

대다수 환자들은 비대면 진료를 위해 음성·화상전화를 이용(71.7%)했으며, 5분 이내 상담·진료(88.0%)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대면 진료를 선택한 이유로는 편리성(34.0%)과 함께 코로나19 격리(34.0%) 때문이라는 응답이 높은 편이었다.

비대면 진료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비대면 진료 경험자 중 62.3%는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87.9%는 향후 활용의향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의료기관(의원급)과의 거리가 멀수록, 의료기관 방문 빈도가 잦을수록, 도시보다 읍면지역에서 활용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대면 진료 경험 환자의 13.4%는 비대면 진료 시 증상 등 설명에 어려움을 느낀 것으로 응답했으며, 설명의 어려움은 연령·학력·지역과는 무관했으며 여성보다 남성이, 진료 질환이 만성질환일 때 어려움을 더 느끼는 것으로 분석됐다.

향후 비대면 진료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서비스로는 ▲가정용·휴대용 건강모니터링 개발·보급(33.7%) ▲환자·의사 간 실시간 의료정보 제공·활용(24.8%) ▲온라인 예약·수납(13.9%) 순으로 응답했다.

디지털 헬스 역량을 파악하기 위해 개발된 10개 문항(5점 만점·Cronbach-α=0.91)에 대해 자가평가를 실시한 결과 ‘인터넷·모바일 등을 활용해 나의 의료정보와 건강정보를 찾을 수 있다’와 ‘유익한 건강정보를 건강한 생활 실천을 위해 활용할 수 있다’는 항목이 3.65점과 3.64점으로 높은 편이었다. 

반면 ‘건강정보가 안전하고 신뢰할 만한지 판단할 수 있다’와 ‘내 의료정보와 건강정보를 질병과 건강관리를 위해 이용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3.33점과 3.39점으로 낮게 나타났다.  

대체로 여성은 건강정보 탐색 역량이, 남성은 건강정보 신뢰성에 대한 판단과 건강관리 도구 활용 역량이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 디지털 헬스 역량은 연령이 낮을수록, 읍면지역보다 도시지역에서, 대졸 이상 학력에서, 만성질환이 없는 환자, 그리고 여성이 스스로의 역량을 높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디지털 헬스 역량 수준(평균 3.5점 이상과 미만 그룹)에 따라 비대면 진료 경험을 분석한 결과 디지털 헬스 역량이 높은 그룹에서 비대면 진료 시 설명에 대한 어려움을 적게 느꼈고, 상담 시간과 정보의 충족도, 진료 만족도, 향후 활용 의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디지털 헬스 역량이 비대면 진료 경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헬스 역량이 높은 그룹에서 최근 정부와 민간에서 추진한 코로나19 예방접종서비스, 건강정보 활용 서비스, 온라인 예약·수납 등 병원 서비스,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더 많이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의 디지털 헬스 역량이 디지털 기반 보건의료서비스 이용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의미한다.

보건산업진흥원은 “이번 조사는 보건의료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이 급속히 이뤄지는 상황에서 디지털 헬스케어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활용을 위해서는 국민(환자)의 디지털 헬스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