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고대의대 백신혁신센터, 바이오 인력 양성 현장 교육 진행

[라포르시안] 고대의대 백신혁신센터(센터장 김우주)는 지난 11일 센터를 방문한 국내외 바이오 의약품 생산업계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국제표준 현장 교육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오 의약품 생산인력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백신연구소(IVI)가 주관하고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가 공동 참여해 시행하는 이번 현장 교육에는 21개국 교육생 약 40명이 참석했다.

고대의대 백신혁신센터는 지난 7월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정 기본교육’에 이어 ‘백신·바이오 품질관리 기본교육’의 현장 교육 장소로 선정돼 교육생들이 바이오 국제표준 교육 이수 및 연구시설을 견학했다.

이들 교육과정은 지난 2월 대한민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지정됨에 따라 중·저소득국가의 백신 및 바이오의약품 현지 생산 역량 강화를 돕기 위해 WHO 지원과 보건복지부 주최로 국제백신연구소가 시행하고 있다.

이번 현장 교육 프로그램은 백신·바이오의약품 품질관리를 주요 골자로 진행됐다. 교육생들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생물안전 (Bio-safety)을 비롯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비임상 시험관리기준 (GLP) 등 품질관리 분야를 중점적으로 교육받았다.

또한 생물안전센터·미생물학교실 연구실 등 바이러스·백신 연구시설을 견학했다. 특히 코로나19 등 감염질환 대응 및 항바이러스 관련 연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생물안전 3급 실험실(Biological Safety level –3·BSL-3)을 주의 깊게 둘러봤는데, 고위험 병원체의 병원성 기전 규명, 백신 개발 및 치료제 효능 평가와 같은 필수적인 실험 시 바이러스 외부 유출을 완벽하게 차단하는 음압 실험실에 큰 관심을 보였다.

김우주 고대의대 백신혁신센터장은 “이번 교육은 바이오 의약품 생산업계 종사자들 간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오늘 프로그램이 더욱 발전해 중·저소득국 백신 생산을 지원하고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켜 궁극적으로 전 세계 건강 불평등 해소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고대의대는 지난해 정릉 메디사이언스 파크에 코로나19를 비롯해 반복되는 신종 감염병 팬데믹 위협으로부터 국민과 인류를 구할 백신 개발할 목적으로 백신혁신센터를 발족했다.

특히 고대의대 생물안전센터는 지난해 국내 의대 중 유일하게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감염병연구소에서 추진하는 ‘항바이러스제 개발 관련 민간 거점실험실 운영’ 사업에 선정돼 항바이러스 후보물질 발굴 및 효능평가시험 체계 구축을 통한 신규 감염병 치료제 개발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