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겨울철 유행 대비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투약 대상 확대

[라포르시안]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단장 백경란 청장)은 겨울철 유행 대비 중증면역저하자 보호를 위해 오늘(14일)부터 ‘이부실드’ 투약대상자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부실드 투약 대상은 혈액암, 장기이식, 선천성 면역결핍증 환자 중 중증면역저하자 등이다. 추진단은 감염병관리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고형암, HIV, 류마티스 환자와 질환에 관계없이 항암화학요법제, B세포 고갈치료 등 심각한 면역저하치료를 받는 중인 환자도 투약 가능하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이부실드 투약을 신청할 수 있는 면역저하 치료 기간도 기존 2~4개월에서 6개월~1년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부실드 용량은 300mg이지만 '변이주 유행 시에는 600mg으로 투약할 수 있다'라는 식약처 긴급사용승인과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해 투약용량을 600mg으로 증량한 미국 사례 및 위원회 심의 등을 토대로 투약 용량을 600mg으로 증량했다. 

기존 300mg 투약자는 투약일로부터 3개월 이하 경과한 경우 300mg 추가 투약, 3개월을 초과한 경우 600mg을 추가 투약할 수 있다.

투약 대상 확대 및 용량 증량 등 변경된 사항이 적용된 사전예약은 지난 9일부터 실시 중이며, 증량된 용량 투약은 오늘부터 시행한다. 

추진단은 “겨울철 유행 확산에 대비해 이부실드 투약 대상 확대 및 용량이 증량된 만큼 심각한 면역저하치료를 받고 있는 중증면역저하자는 이부실드를 투약받아 추가적인 보호를 받으시기를 기대한다”면서 “투약의료기관 의료진은 변경된 지침을 잘 숙지해 이부실드 투약 대상에 해당하는 환자가 있을 시 신속하게 투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상자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고, 투약신청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