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의정부성모병원 임광일 교수, 병리학회 의함학술상 수상

[라포르시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병원장 한창희) 병리과 임광일 교수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진행된 제 74차 대한병리학회 가을학술대회에서 의함학술상을 수상했다.

의함학술상은 병리학회에서 2005년부터 젊은 병리학자를 위해 마련한 상으로, 전년도와 당해 연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 중 우수 논문을 선정해 수여한다.

최근 위암에서는 내시경적 절제를 치료법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으나 그 적응증을 좀 더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임광일 교수는 대장암에서는 내시경적 절제 후 수술 적응증으로 종양 싹이 쓰이는 것에 착안해 위암에도 종양 싹의 도입을 꾀했다. 

그 결과 기존에 알려진 여러 가지 임상병리 인자보다도 높은 수술 적응증 예측 능력을 보였다. 특히 위암에서는 반지고리암이 저응집암종 보다 예후가 좋다는 점을 고려해 반지고리 형태를 제외한 종양 싹을 도입, 기존 종양 싹보다도 월등한 예측 능력을 보였다.

임광일 교수는 “종양 싹은 종양미세환경의 일부로, 종양의 침범과 전이에 관여하기 때문에 다양한 고형암에서 나쁜 예후인자로 제시되고 있다"며 "종양 싹을 위암 환경에 맞춰 변형함으로써 더 높은 예후, 수술 적응증 예측 능력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