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길병원 안희경 교수, 암환자 유전자분석 검사비 1천만원 기부
사진 왼쪽부터 연소영 사회사업팀장, 김우경 병원장, 안희경 교수, 이금숙 간호본부장.

[라포르시안]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우경)은 종양내과 안희경 교수가 암환자 유전자 분석 검사비에 써달라며 병원에 1,000만원을 쾌척했다고 9일 밝혔다.

안 교수는 지난 8일 김우경 병원장을 만나 항암 치료를 앞둔 환자들 중 비용 문제로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검사를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병원에 따르면 주로 폐암과 유방암 환자들의 항암 치료를 하고 있는 안 교수는 평소 NGS 검사로 치료 방향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환자들이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검사를 포기하는 사례를 접하며 기부를 결심했다.

NGS 검사는 유전체의 염기서열정보를 분석해 다양한 항암 치료 방법과 치료제 중 환자에게 맞는 치료방법을 설계할 때 쓰이는 검사 방법으로, 약 70만 원의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안희경 교수는 “새로운 항암제들이 많이 개발되고 있고 임상시험도 많기 때문에 NGS 검사를 통해 치료에 도움을 받을 가능성이 있음에도, 경제적인 부담 때문에 검사를 포기하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지역병원의 의사로서, 가까운 이웃이기도 한 주민들에게 저 또한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사랑을 돌려드리고 싶은 마음도 있다”면서 “개인의 선행이기보다 종양내과 의료진들이 공통적으로 가진 마음을 표현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환자들을 위한 가천대 길병원 의료진들의 선행은 매년 연말 계속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신경과 신동훈 교수, 호흡기내과 정성환 교수, 내분비내과 엄영실 교수, 재활의학과 임오경 교수, 진단검사의학과 서일혜 교수, 신장내과 이현희 교수, 병리과 하승연 교수 등도 정성을 보태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여의사회는 2008년부터 매년 연말에 환자를 위한 성금을 기부하고 있으며, 간호본부에서도 자체 기부 행사 등을 개최한 비용을 기부하고 있다. 

김우경 가천대 길병원장은 “치료 중인 환자들을 위해 선뜻 기부금을 쾌척해 준 안희경 교수를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환자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소통하고 있는 의료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