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신장이식환자 예방적 항바이러스제 치료, CMV 감염 위험 62% 낮춰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은 신장이식환자에서 거대세포바이러스스(Cytomegalovirus, CMV) 예방요법 효과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은 신장이식 전체 환자 중 60~80%의 환자한테서 보고될 정도로 흔하게 발생하는 합병증이다.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은 이식장기에 대한 거부반응 위험을 증가시키며 이식장기의 생존율뿐만 아니라 환자의 생존율과도 연관이 있다.

현재 국내 신장이식환자의 거대세포바이러스 예방에 대한 진료지침과 관련 대규모 연구가 없어 이식센터마다 다른 기준으로 예방요법을 시행하고 있다.

보건의료연구원은 국내 신장이식 환자에게 시행중인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관련 예방요법의 실태를 파악하고 임상적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신장이식환자에서 거대세포바이러스 예방요법의 효과 분석’ 연구를 수행했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장기이식코호트(KOTRY) 연구에 등록된 환자 2,76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이 중등도 이상의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위험군으로 확인되었으며, 예방적 치료를 시행하는 경우 감염 위험도를 62% 낮췄다.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률 발생은 100인년(person-years)당 예방적 치료군에서는 5.29, 예방적 미치료군에서는 10.97로 치료군의 위험도가 유의하게 낮았다. 이를 다변량분석법을 이용해 여러 영향을 주는 요인을 고려 후 감염위험도를 파악했을 때에도 예방적 치료군의 위험도는 미치료군보다 유의하게 낮았다.

4주 이상 예방적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신장이식 후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과 이식 신장 거부반응의 빈도 및 위험도 감소에 유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가이드라인에서는 저위험군을 제외한 모든 환자에서 이식 후 예방적 항바이러스 사용을 권고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중등도 이상의 감염위험을 가진 89.7%의 환자 중 실제로 예방적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4주 이상 시행한 환자는 14.8%에 불과했다. 진료지침에서 권고하는 약물인 ganciclovir와 valganciclovir 이외의 약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연구책임자인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정경환, 김진숙 교수팀은 “국내 신장이식 환자에서 예방적인 항바이러스제 투여는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과 이식 신장 거부반응의 위험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현재 고위험군에만 인정되는 예방적 항바이러스제 사용의 급여 기준을 중등도 위험군까지 확대하는 것에 대해 정책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공동 연구책임자로 참여한 보건의료연구원 고민정 선임연구위원은 “20개의 국내 신장이식센터의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적 효과를 확인한 연구로, 향후 국내 진료지침 기반 마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