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와이브레인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 처방 6천 건 돌파”

[라포르시안] 멘탈헬스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대표 이기원)은 자사가 개발한 처방용 우울증 전자약인 마인드스팀의 원내 처방 이용 건수가 6,000 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마인드스팀은 지난 6월 보건복지부의 신의료기술 유예 대상으로 선정 및 비급여 고시를 통해 현재 병원 내에서 본격적인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 

회사는 고시 이후 약 3개월만에 5,000건 이상의 처방이 이뤄졌고, 지금까지 누적 처방은 6,000건을 넘었다고 전했다.

월별 이용률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월 1,759건으로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였고, 비급여 고시 이후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마인드스팀의 입점 병원 수도 지속 증가해 현재까지 누적 입점 병원 수는 46곳이다. 서울과 수도권은 물론 전국 지역의 다양한 병원들이 고르게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마인드스팀을 론칭한 와이브레인은 국내 우울증 치료에 대한 올바른 인식 개선을 위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지난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달 공동으로 우울증 바로알기 블루밴드 캠페인을 론칭했다.

이어 대한신경정신학의회 추계 학술대회 부스를 통해 의료진 대상 우울증 캠페인을 소개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는 “마인드스팀은 허가용 임상에서 우울증상의 관해율이 62.8%를 보여 전국의 정신건강의학과 의원에서 안심하고 처방 중”이라며 “이와 동시에 우울증을 보다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공동으로 시작한 블루밴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부터 마인드스팀을 도입해 우울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분당 모두의정신건강의학과의원 박민수 원장은 “약물치료에 두려움이 있는 50대 여성 우울증 환자들의 경우 마인드스팀 치료 후 증상의 호전으로 지속적인 치료를 희망했다”며 “현재 마인드스팀은 치료를 받는 동안 활동에 제약이 없고 불편감이 없어 환자들이 대체로 만족하며, 치료 횟수가 누적되면서 우울증 치료 효과도 높아 소아부터 노년기까지 전 연령층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