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독감과 코로나19 백신 함께 맞아도 괜찮을까
일산병원 감염내과 정우용 교수

 [라포르시안] 올해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없는 가을과 겨울을 보내게 됐다. 인플루엔자(독감)와 현재진행형인 코로나19가 맞물려 ‘트윈데믹’이 올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며 독감 예방접종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대두됐다.

우리에게 독감으로 익숙한 인플루엔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질환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핵산 구성에 따라 A·B·C·D형으로 구분되는데, 이 중 사람에게 주로 문제가 되는 것은 A형과 B형이다.

독감은 흔히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 등 전신증상과 함께 기침,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며 겨울철에 흔한 일반 감기와 증상이 매우 유사해 혼동하는 경우가 많고, 감별진단이 어렵다. 하지만 둘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므로 달리 대처해야 한다.

독감은 전염성이 강해 노인이나 유아 및 기저질환 보유자가 걸릴 경우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빠르고 정확한 진단으로 정확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독감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백신을 미리 접종받는 것이며 손씻기, 기침 에티켓 등은 일상생활에서 항상 지켜야 한다.

매년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가 다르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다가오는 겨울 유행할 것으로 예측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종류를 발표하면 이를 바탕으로 독감 백신이 생산되므로 매년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접종 후 항체 형성까지 약 2주가 걸리고 6개월 정도 면역 효과가 유지되므로 매년 10~11월에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접종을 함께 맞아도 괜찮을까.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은 다른 백신과 접종 간격에 관계 없이 접종할 수 있다. 다만 두 가지 백신을 동시에 맞으면 면역반응이 강하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한 접종을 위해 의사와 상의할 것을 추천한다. 또 두 백신을 동시에 접종할 경우 다른 부위에 접종할 것을 권고한다.

2022-2023 독감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 임신부이다.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nip.kdca.go.kr)에서 접종 가능한 지정의료기관과 보건소, 독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도음말 = 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정우용 교수]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