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2022 국감
신생아 ‘1차 영유아검진’ 수검률 낮고 검진기관 찾기도 힘들어

[라포르시안] 신생아 건강을 지키는 1차 영유아검진의 수검률이 절반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영유아검진은 작년부터 시행됐다. 생후 14~35일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다. 영아기 초기에 흔한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모유수유, 영아돌연사증후군 예방 등 영유아 성장·발달에 중요한 건강 정보를 제공한다.

12일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21년 1차 영유아검진 수검 대상 21만 1,923명 중 수검자는 10만 1,852명으로 48.1%이고, 올해 6월 말 기준 14만 2,258명 중 5만 7,740명으로 40.6%이다. 

수검률을 올리기 위해 건강보험공단이 작년부터 2022년까지 총 3억 7,600만원을 들여 홍보에 힘을 쏟고 있지만, 수검률이 오히려 떨어져 홍보 사업에 대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1차 영유아검진을 하지 않는 기관도 증가했다. 2021년 전체 영유아 검진기관 4,074개소 중 1차 검진 미청구 검진기관은 2,166개소로 53.1%였다. 

2022년에는 미청구 검진기관이 더 늘었다. 9월 말 현재 전체 영유아 검진기관 4,020개소 중 미청구 검진기관이 2,448개소로 61.8%에 달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맘카페를 비롯한 영유아 부모 커뮤니티에선 1차 영유아 검진기관을 찾지 못하고, 검진가능 기관을 문의하는 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영유아검진의 낮은 수가 문제를 지적한다. 영유아검진은 투입되는 시간과 난이도에 비해 수가가 낮아 경영상에 도움이 안된다는 이유다. 영유아검진 수가는 2007년 제도 도입 이후 10년간 동결되다 2017년에 한 차례 인상된 바 있다.

인재근 의원은 “지금과 같은 저출생 시대에 낳은 아이를 건강하게 잘 기르는 것은 국가의 책임"이라며 "정부와 복지부는 저조한 수검률의 원인이 무엇인지 면밀히 분석하고, 재정 소요가 크더라도 과감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