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시지바이오, 골대체재 ‘노보시스’ 북미시장 진출 본격 추진

[라포르시안]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유현승)가 차세대 골대체재 ‘노보시스’(NOVOSIS)의 북미시장 진출 로드맵을 5일 발표했다.

시지바이오는 최근 미국 의료기기기업 올소픽스(Orthofix)와 미국 캐나다에 대한 라이선스 아웃 및 완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북미시장 진출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특히 계약금 및 마일스톤을 포함한 기술료는 약 2800만 달러(한화 약 403억 원)이며, 미국 FDA 허가 후 판매 개시 시점으로부터 약 10년 간 북미 골형성 단백질(rhBMP-2) 탑재 골대체재 시장점유율을 50%까지 달성해 누적 약 5조 원 가량의 판매 성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올소픽스와의 현지 영업 네트워크와 마케팅 능력, 고령화에 따른 골대체재시장 성장, 노보시스가 가진 제품 기술력을 바탕으로 노보시스의 북미시장 진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지바이오는 세계 두 번째이자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골형성 단백질 탑재 골대체재인 노보시스의 우수한 기술력 및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북미시장에 적극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노보시스 핵심 기술은 다공형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Hydroxyapatite·HAP) 세라믹 전달체로 사람의 망상골과 가장 유사한 구조와 뛰어난 생체 친화성이 특징이다. 특히 골대체재는 환자 몸 안으로 이식돼 평생 유지돼야하기 때문에 생체친화성은 원재료가 갖는 그 어느 성질보다도 중요하다. 이러한 점에서 뼈 성분과 가장 유사한 소재인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는 골대체재 소재로서 가장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손상된 뼈는 수개월에 걸쳐 회복되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골형성 단백질이 천천히 지속적으로 방출되는 것이 중요하다.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는 골형성 단백질이 천천히 방출되게 함으로써 의도하지 않은 곳에서 뼈가 자라는 현상인 이소성 뼈 생성(ectopic bone formation)의 발생 위험을 현저히 낮췄다.

특히 골형성 단백질의 경우 동물 유래 단백질이 아닌 대장균(E.Coli) 유래 단백질로 제조해 동물 유래단백질 탑재 골대체재 제품 대비 높은 생산 수율과 가격 경쟁력으로 북미시장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지바이오와 노보시스 라이선스 아웃 및 완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올소픽스는 1980년 이탈리아 베로나지역에 처음 설립돼 현재는 텍사스 루이스빌에 본사를 두고 있는 정형외과 글로벌 의료기기기업으로 전 세계 60여 개국에 지점을 두고 다양한 제품에 대한 유통·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존 서보섹(Jon Serbousek) 올소픽스 CEO는 현재 미국 골형성 단백질(rhBMP-2) 탑재 골대체재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메드트로닉(Medtronic)의 인퓨즈(Infuse)를 성공적으로 시장에 출시하고 안착시킨 인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올소픽스는 미국시장에서 노보시스를 가장 빠르게 확산시킬 수 있는 충분한 경험과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더불어 정형외과 분야 글로벌 의료기기기업인 만큼 미국시장에서 rhBMP-2 탑재 골대체재 분야의 영업 마케팅 능력과 FDA 승인을 위한 현지 임상시험에 대한 노하우도 보유하고 있다. 시지바이오는 올소픽스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마케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이번 수출계약은 시지바이오의 한 차원 높은 연구역량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노보시스의 미국시장 진출은 시지바이오의 성과를 넘어 우리나라 골대체재 제품의 세계시장 진출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시지바이오는 외국산 제품 대비 우수한 노보시스의 기술력 및 경쟁력으로 세계시장을 점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