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캐논 메디칼, 혈관조영장비 ‘알피닉스’ 강남세브란스병원에 설치
사진 왼쪽부터 김영준 캐논 메디칼시스템즈 코리아 대표, 서상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장

[라포르시안] 캐논 메디칼시스템즈 코리아(대표 김영준)는 지난 4일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혈관촬영실에서 최신 하이엔드 혈관조영 시스템 ‘알피닉스 하이데프 에디션’(Alphenix Hi-Def Edition)의 설치 기념 가동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가동식에는 서상현 영상의학과장과 김영준 캐논 메디칼시스템즈 코리아 대표·김형주 Angio 사업팀장 등이 참석했다. 알피닉스 하이데프 에디션은 알피닉스 시리즈 가운데 최상위 모델로 초고해상도 디텍터를 탑재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초고해상도 디텍터는 기존 대비 4배 이상 더 확대시킨 영상을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혈관 내 삽입하는 매우 작은 크기의 디바이스를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어 시술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

알피닉스 하이데프 에디션은 특히 뇌혈관질환 중재 시술에 특화돼있다. 뇌혈관질환은 암과 함께 한국인 주요 사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뇌졸중·색전술·동맥류와 같은 혈관질환 시술 시 스텐트나 코일과 같은 마이크로 한 디바이스들의 위치와 모양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어 시술 안정성뿐만 아니라 효율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준 캐논 메디칼시스템즈 코리아 대표는 “캐논 초고해상도 디텍터 기술은 기존과 비교해 적어도 4~5년 앞서 있다고 자부할 수 있다”며 “알피닉스 하이데프 에디션 공급으로 국내 최고 인터벤션 전문의들에게 혈관질환 중재술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