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코로나 유행 이후 고혈압 등 만성질환 지표 악화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로 고혈압과 당뇨병 등 주요 만성질환 지표 및 지역 간 격차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백경란 청장)은 30일 오후 1시 30분부터 지역 간 발생하는 건강 격차개선을 통해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에서 제시하는 ‘건강 형평성 제고’를 목적으로 '지역사회 건강격차 해소전략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이 매년 수행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후 만성질환 관련 질환 및 정신건강 관련 지표가 다소 악화돼 건강지표 및 격차 개선을 위한 지속적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진단 경험률은 2021년 20.0%로 2019년 대비 0.6%p 증가했고, 지역 간 격차는 2021년 15.0%로 2019년 대비 2.5%p 증가했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도 2021년 8.8%로 2019년 대비 0.8%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의 지역 간 격차는 2021년 8.4%로 2019년 대비 1.5%p 증가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국민 정신건강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도 다소 악화됐고, 우울감 경험률의 경우 지역 간 격차도 증가 추세를 보였다. 

우울감 경험률은 2021년 6.7%로 2019년 대비 1.2%p 증가했으며, 지역 간 격차도 2%p 증가했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2021년 26.2%로 2019년 대비 1%p 증가했으며, 지역 간 격차는 3.2%p 감소했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코로나19 유행 이후, 악화된 만성질환 관련 건강지표 및 격차가 개선될 수 있도록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다양한 지역사회 사업 모델이 개발되길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지자체·전문가 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소통의 기회가 지속·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청에서는 만성질환과 정신건강 관련 지역 내 발생하는 원인을 분석하고, 지역 맞춤형 사업을 개발·수행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진행 중이다.

원광대학교(이영훈 교수)에서는 전라북도 내 익산시의 높은 고혈압 진단경험률 대비 낮은 치료율 원인을 심층분석해  지역 맞춤형 사업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을지대학교(최경숙 교수)에서는 대전광역시 대덕구 내 발생하는 우울감 경험률 원인을 파악하고자 우울증 관련 다양한 지표를 다각적으로 분석해 원인을 규명하고, 독거노인 대상으로 중재시범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에서는 지속적으로 건강 관련 지표가 하위권인 지역을 우선 발굴해 건강형평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