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면역증강 4가 독감 백신 ‘플루아드 쿼드’ 국내 허가

[라포르시안] 글로벌 백신기업 CSL시퀴러스코리아는 면역증강 4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드 쿼드 프리필드시린지(이하 플루아드 쿼드)가 지난 19일자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플루아드 쿼드는 시퀴러스의 독점적인 면역증강제 MF59가 포함된 3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드에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1종을 추가한 4가 인플루엔자 백신으로, 65세 이상 고령층의 인플루엔자 예방에 사용된다. 

회사 측은 65세 이상의 고령층의 경우 면역체계 노화로 백신을 통한 면역반응이 저하될 수 있기 때문에 면역증강제가 함유된 인플루엔자 백신을 통해 면역반응의 크기와 폭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SL 시퀴러스코리아는 이번 허가를 바탕으로 내년에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CSL 시퀴러스코리아 유기승 대표는 “65세 이상의 고령층은 청장년층보다 인플루엔자 위험에 더 크게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면역반응을 강화할 수 있는 백신이 보다 효과적일 수 있다”며 “이번 플루아드 쿼드 품목허가를 통해 국내 인플루엔자 취약계층에서 효과적인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위한 포트폴리오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플루아드 쿼드는 2019년 호주에서 처음 승인된 이후 이듬해 미국 식품의약국과 유럽 의약품청의 승인을 받았다. 

CSL사에 따르면 미국, 영국, 호주의 각국 질병청에서는 65세 이상 고령층 대상 인플루엔자 백신으로 플루아드 쿼드를 권고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산하 예방접종자문위원회는 6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고용량 및 재조합 4가 인플루엔자 백신과 함께 면역증강제 함유 4가 인플루엔자 백신인 플루아드를 우선 권고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