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자가검사키트,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판매 가능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의 유통·공급량이 충분해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지난 7월 20일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편의점에서도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할 수 있도록 한 조치를 이달 30일부로 종료한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부터는 의료기기판매업을 신고한 편의점에서만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의료기기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편의점이라도 이달 30일까지 입고된 자가검사키트는 재고 소진 시까지 판매할 수 있다.

또한 기존과 같이 약국과 의료기기판매업을 신고한 온라인 쇼핑몰·의료기기 판매점에서도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그동안 국민이 자가검사키트가 필요한 때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노력해주신 제조·유통업체, 편의점협회, 약사회, 온라인쇼핑협회 등 관련 기관·단체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자가검사키트를 사용·구매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시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