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하이메디, 카자흐스탄에 환자유치 사무소 개소
하이메디 카자흐스탄 사무소 상주 의사 누르투간이 오픈식 참석자들 앞에서 발표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외국인 환자 유치 기업 하이메디(공동대표 이정주 서돈교)가 카자흐스탄 사무소를 정식 개소했다고 26일 밝혔다. 하이메디의 해외 현지 사무소 개소는 몽골 울란바토르에 이어 두 번째다.

카자흐스탄 사무소는 카자흐스탄 최대 도시 알마티에 위치해 환자에게 높은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공한다. 현지 의사 1인과 전문 코디네이터 2인이 상주하며 환자 상담 및 각 증상에 맞는 최적의 한국 병원을 추천·예약하고, 비대면 진료 지원 등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이밖에 현지 사무소를 통해 잠재고객 확보 및 현지 의사 파트너를 확대하고 한국의 의료서비스를 알리는 오프라인 홍보 기능을 수행하는 등 외국인 환자 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2021년 한국을 찾은 중앙아시아 환자 중 57.2%(3484명)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에는 1만3000명이 넘는 카자흐스탄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하이메디는 이번 현지 사무소를 통해 코로나19로 한국 방문이 어려워진 카자흐스탄 환자들이 한국 의료진과 비대면 진료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 한국에서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환자는 ▲의료기관 선택 및 치료 계획 수립 ▲비자 ▲교통 ▲숙소 ▲통역 지원 ▲귀국·사후관리 등 의료관광 전 과정에 걸친 맞춤형 컨시어지 서비스로 환자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도움을 제공한다.

하이메디는 지난 17일 카자흐스탄 사무소 오픈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현지 환자 유치에 돌입했다. 이어 20~21일에는 무료 진료회를 열고 하이메디와 제휴 중인 고대안암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이대목동병원 전문의가 현지 환자들을 직접 진료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돈교 공동대표는 “코로나19로 한국을 방문하기 어려운 외국인 환자들에게 하이메디 현지 사무소는 최적의 치료법을 제공할 한국 의료진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며 “몽골에 이어 카자흐스탄 사무소 개소가 외국인 환자 유치에 일조할 것을 기대하며 향후 현지 사무소 범위를 넓혀 글로벌 메디컬 네트워크를 한층 단단하게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