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장내 유익균으로 간이식 환자 면역력 높이는 치료전략 제시

[라포르시안] 간 이식은 말기 간질환자가 간 기능을 정상화하기 위한 최선의 치료 방법이다. 수술 후 새로 이식 받은 간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간 이식 수술만큼 중요한데, 간을 이식받은 환자의 면역 상태와 장내균총(microbiomes)의 상관관계 연구가 국제학술지에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장기이식센터 최종영(공동 교신저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이순규 (공동 제1저자) 교수팀이 간이식 후 평균 10년이상 지난 환자의 혈액을 분석한 결과 건강한 사람에 비해 간 이식 환자는 기능성 장내균총이 부족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의과대학 의생명과학교실 조미라 교수(공동 교신저자), 전주연 연구교수(공동 제1저자) 연구팀과의 공동 연구결과이다. 
  
연구팀은 간이식 후 장기간 지난 환자 27명과 건강한 대조군 20명의 혈액 및 장내균총을 분석했다. 27명의 간이식 환자는 모두 혈액검사 결과 간 기능이 정상으로 유지되는 환자들이었다. 그 중 22명은 여전히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환자들이었고, 다른 5명은 면역억제제를 중단한 면역관용 환자들이었다. 

혈액 면역세포 분석 결과 간이식환자들은 대조군에 비해 면역항상성(immune homeostasis) 유지에 중요한 조절T세포(regulatory T cell)가 감소돼 있고, 염증성 세포인 T 도움 17세포(T helper 17 cell)는 증가해 있음을 확인했다. 

장내균총 분석에서 간이식 환자들은 이식 후 장기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대조군에 비해 장내균총의 다양성이 떨어지고, 균총의 구성이 다름을 확인했다.

연구팀이 구성에 차이가 나는 세부 균총과 면역상태(면역항상성)에 영향을 주는 균총을 규명하고자 세부분석을 시행한 결과 면역력을 높이는 장내 유익균인 페칼리박테리움 (Faecalibacterium)이 가장 감소해 있음을 확인했다. 

간이식환자의 혈액을 이용한 실험을 통해 페칼리박테리움 혹은 그 대사산물인 부티르산(butyric acid)을 투여했을 때 감소해 있던 조절T세포가 회복(증가) 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순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능성 장내균총을 규명할 수 있었고, 이는 간이식 환자의 면역상태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및 면역상태를 개선할 수 있는 약제개발을 위한 타겟으로 가능성을 보여준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장내 미생물(Gut Microbes)’에 8월 11일자로 실렸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