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고려대 저출산연구회, 저출산 문제 해결방안 모색

[라포르시안] 고려대 저출산연구회(연구책임자 안기훈·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지난 17일 고대안암병원 윤병주홀에서 제2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고대의료원·고대안암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후원을 받아 고려대 저출산연구회 주최로 개최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고려대 행정학과 최진욱 교수를 좌장으로 오창엽 한국갤럽조사연구소장이 온라인 조사를 통한 저출산 관련 국민 인식동향에 대해 소개하고, 이재춘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이 주택정책과 저출산 현황에 대해 전했다.

김신곤 통일보건의료학회 이사장(고대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이 좌장을 맡은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지영 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전공의가 통일의학적 관점에서 본 남북한 모자보건 연구결과를 공유했다. 더불어 이광식 고대안암병원 인공지능센터 교수는 저출산에 대한 다양한 의견 통합을 위한 인공지능 방법론을 제시했다.

안기훈 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서는 다각적인 논의와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며 “최적의 효과적이면서도 논란 없는 해결책 도출을 위해서는 다양한 사회적 여론과 정책을 고려하고 고민해야 하는데 이것이 저출산연구회 존재 의의”라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성장 동력의 감소원인인 저출산 현상이 심화되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고려대 저출산연구회 심포지움을 통해 많은 분야 전문가들의 연구와 그들의 혜안을 공유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초석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