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복지부, 의료계와 '필수의료 살리기' 협의체 논의 착수의협·병협 참여하는 협의체 통해 필수의료 지원·강화 방안 모색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지난 19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의사협회, 병원협회와 함께 '필수의료 살리기 위한 의료계와의 협의체'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 복지부에서는 이기일 제2차관,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 이형훈 보건의료정책관, 정윤순 건강보험정책국장, 차전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이 참석했다.

의료계에서는 이필수 의사협회 회장, 윤동섭 병원협회 회장, 김동석 개원의협의회 회장, 이광래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회장, 송재찬 병원협회 부회장이 나왔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번 협의체는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 등을 통해 확인된 필수의료 지원과 강화 필요성에 대한 정부와 의료계의 공감대를 기반으로 구성됐다. 

환자와 의료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을 위해서는 필수의료 개념뿐 아니라, 한정된 의료자원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범위와 방법 등에 대한 논의와 합의가 중요하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러한 논의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그간 복지부가 실시한 필수과목 학회 등 14개 의료계 단체 간담회(7회), 심뇌혈관센터 관계자 간담회, 26개 전문과목별 학회 및 4개 의료단체 대상 의견수렴 결과를 공유했다. 

이를 바탕으로 의사협회, 병원협회 등 회의 참석자들과 다각적․종합적인 필수의료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심도 있는 논의와 속도감 있는 정책 수립을 위해 앞으로 복지부-의료계 간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현재 복지부는 중증․응급 등 필수의료 중심으로의 보상체계 개편, 필수의료 연계 및 협력체계 구축, 필수의료 인력양성 및 확충 및 지원 등의 내용이 포함된 '필수의료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다. 

복지부는 협의체와 앞으로 개최될 실무협의체 등에서 논의된 내용을 적극 반영해 실효성 있고 효과적인 필수의료 지원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