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만 환자, 근육량보다 근육 질 향상시키는 게 중요"
한유진 교수.

[라포르시안]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내분비대사내과 한유진 교수가 지난 3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대한비만학회 국제학술대회(ICOMES 2022)에서 ‘비만 환자에서 근육 내 지방 양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간섬유화 위험도’로 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전세계적으로 비만 인구는 증가하고 있고, 최근 한국에서도 비만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체지방지수 35kg/m2 이상의 고도비만환자의 유병율이 가장 급격히 상승하는 추세다. 비만 상태에서 지방 조직은 여러 장기에 침착 될 수 있다. 이러한 이소성 (ectopic) 지방은 간에 침착해 지방 간염을 일으킬 수 있고, 근육 내 축적되면 근지방증(myosteatosis)으로 불리면서 근육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한유진 교수는 동산병원 비만대사수술 연구팀에서 비만수술을 받은 환자의 복부 컴퓨터단층촬영(복부 CT) 영상과 비만수술에서 얻은 간 조직을 활용해 근지방증과 비알코올성지방간염, 간섬유화 연관성을 연구했다.

연구 결과 비알코올성지방간염이 있는 집단이 근지방증의 양이 더 많이 발견됐고, 근지방증의 양과 간 조직의 지방간염 정도는 비례했다. 

연구를 통해 근육량보다는 근육의 질이 비알코올성지방간질환이나 간섬유화의 지표로 활용되기 적합하며, 비만 환자의 지방간에 대한 평가뿐만 아니라 근육 내 지방 축적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한유진 교수는 “늘어나고 있는 비만 환자들은 단순히 체중 감량하는 것뿐만 아니라 근육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체중감소는 비만 관련 질환을 예방하는 데 가장 중요한 치료 원칙이며, 이 치료원칙을 기반으로 하되 근육의 양은 유지하면서 근육 내 지방을 감소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