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삼성메디슨, ISUOG서 AI 진단보조 기능 임상 유용성 소개

[라포르시안] 삼성메디슨이 이달 16일부터 18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세계산부인과초음파학회’·ISUOG) 제32회 연례 학술대회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진단보조 기능의 임상 유용성을 소개하는 삼성메디슨은 AI 진단 솔루션 ‘인텔리전트 어시스트’(Intelligent Assist)가 탑재된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진단기 ‘HERA W10’과 다양한 진료 과에서 사용 가능한 고급형 모델 ‘V8·V7’을 전시한다.

특히 V7은 올해 6월 출시된 제품으로 ISUOG에서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삼성메디슨은 중소형 병원에서도 프리미엄 진단기기의 AI 진단보조 기능이 탑재된 초음파진단기를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V8에 이어 V7을 선보였다.

‘V’는 다용도·다목적을 의미하는 ‘Versatile’ 약자로 ▲산부인과 ▲영상의학과 ▲정형외과 ▲심장내과 등 다양한 진료 과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프리미엄 초음파진단기 대표기능들을 포함한 V8·V7은 동일한 진단보조 기능을 제공하지만 해상도에서 차이가 있다.

삼성메디슨은 또한 이번 행사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태아의 성장과 발육상태를 측정해주는 ‘바이오메트리’(BiometryAssist)와 태아 심장 진단을 도와주는 ‘하트어시스트’(HeartAssist) 등 AI 진단 보조 기능의 임상적 유용성에 대한 의료진 연구결과도 발표한다.

초음파진단기 사용의 공간적 제약을 극복해주는 ‘소노싱크’(SonoSync) 솔루션

특히 영국 런던에 있는 심포지엄 행사장과 이탈리아 제멜리 병원(Gemelli University Hospital)을 연결해 의료진이 서로 협업하는 모습을 라이브로 생생하게 구현한다. 해당 시연에는 초음파진단기 사용의 공간적 제약을 극복해주는 ‘소노싱크’(SonoSync) 솔루션이 적용돼 실시간 초음파 이미지 공유, 음성 채팅, 원격 측정 등 기능들을 보여준다.

이밖에 미세 혈류 유무와 저속 혈류량 관찰에 적합한 ‘엠브이 플로우’(MV-Flow)와 혈류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루미 플로우’(LumiFlow) 등 고성능 초음파 영상진단 기법들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유규태 삼성메디슨 전략마케팅팀장 전무는 “이번 행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의료진과 협력해 AI 진단 보조 기능의 임상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어 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진단보조 기능들을 적극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